• UPDATE : 2020.07.14 19:06 화
> 경제
인천 서구 "우리는 수도권 아냐"…아파트 청약시장 찬바람 "쌩 쌩"
저렴한 분양가 불구 1순위 청약성적 부진
승인 | 조항일 기자 | hijoe77@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7-01 18:46: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가정 첫 분양 '대성베르빌' 1순위 0.07 대 1 "참패"
청라IC 대광로제비앙 0.42 대 1 "2순위로 넘겨"

[미디어펜=조항일 기자]수도권 분양열기의 사각지대, 인천 서구의 신규 분양시장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천 서구 가정지구 대성 베르힐과 청라IC 대광로제비앙이 1순위 청약을 실시한 결과, 청약경쟁률이 각각 0.07 10.42 1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 인천 가정지구에서 첫 분양한 대성베르빌의 분양성적이 참패를 면치 못할 전망이다. 7블록에 들어서는 대성베르빌은 전체 분양가구에
특히 가정지구 첫 분양지인 7블록의 대성베르빌은 1,145가구 모집에 단 85가구만이 신청, 1,085가구가 무통장’ 2순위 청약으로 넘겨졌다.
 
서구 경서동 청라IC 인근에 선보인 대광로제비앙은 703가구 모집에 296명이 신청, 407가구를 채우지 못했다.
   
▲ 청라IC 대광로제비앙이 청약성적이 부진했다. 1순위 일반청약 결과
 
대성 베르빌과 대광로제비앙의 분양가는 3.3(전용 84기준층 기준) 각각 900만원과 1,010만원으로 지난 5월 분양한 청라 제일풍경채2차 에듀파크(1,080만원)에 비해 180~70만원 가량 저렴했다.
 
특히 인천 가정지구에서 첫 분양에 나선 대성베르빌의 청약 성적이 극히 부진, 향후 가정지구에서 줄이어 분양예정인 민간아파트의 흥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인천가정지구는 인천시 서구 가정동 일대 132만여규모로 조성 중인 미니신도시로서 행복주택 등 1만 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