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22:00 수
> 경제
CJ '즐거운동행', 연매출 600억 대형브랜드로 성장
승인 | 정단비 기자 | 2234jun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8-10 16:59: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지역 유망 제품 발굴한 뒤 제품 R&D, 마케팅, 유통 등 노하우 지원하는 상생 브랜드

CJ제일제당에서 상생 브랜드로 선보인 '즐거운 동행'이 연 매출 600억원대의 대형 브랜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 CJ제일제당은 상생 브랜드로 선보인 '즐거운 동행'이 연 매출 600억원대의 대형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고 밝혔다./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관계자는 10"상생브랜드 '즐거운 동행'이 올해 약 65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이는 지난해 매출 대비 32%가량 급증한 것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으로 수백억 원 매출의 대형 브랜드를 키워낼 수 있다는 사례를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즐거운 동행'은 중소기업에 대기업의 연구개발(R&D), 영업, 마케팅 등 품질과 판매향상을 위한 기술과 유통망을 지원하는 CJ제일제당의 대표 상생 프로그램으로 이재현 회장이 강조하는 공유가치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 경영철학이 그대로 담겨 있다. 일방적인 지원이 아니라 중소기업의 경쟁력과 부가가치를 끌어올려 판매를 촉진함으로써 소비자에게는 더 나은 제품을, 중소기업에는 매출 증대를 가져다주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지난해 말 CJ제일제당과 경상북도 경주 소재 떡류 전문기업인 미정이 함께 선보인 떡볶이 제품 '밀당의 고수''즐거운 동행' 출범 이후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미정은 CJ제일제당에 10여 년간 떡, , 사리 등을 공급하던 협력사로 오랜 기간 떡류를 생산해온 노하우를 토대로 떡볶이 제품 개발에 나섰지만 자체 브랜드 인지도가 낮고 소스 개발 기술이 부족해 제품 출시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 때 CJ제일제당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소스 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밀고 당기는 맛(밀당)'이라는 키워드 중심 마케팅을 지원하면서 출시하자마자 소비자들의 즉각적인 호응을 얻었다.
 
현재 '밀당의 고수' 떡볶이 3종은 CJ제일제당 유통망을 통해 전국에 유통되고 있으며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꾸준히 매출이 늘면서 올해 100억 원 가량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즐거운 동행'과 함께 하기 이전 단순 납품하던 OEM제품 매출에 비해 열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밀당의 고수'는 지난 7일 서울 광화문 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창조경제 데모데이'에 참가해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와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이를 토대로 향후 글로벌 시장 공략에 까지 나설 계획이다. '창조경제 데모데이'는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와 민간 기업이 보육 중인 창업기업을 민간 투자회사 및 엔젤 투자자와 연결해주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밀당의 고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호 수평적 관계에서 협업을 통해 상승 효과를 낸 대표적 사례로 소개됐다.
 
이 밖에도 청수, 신선촌, 애드팜 등 세 곳의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행복한 콩 콩나물'이나 전라남도 여수 지역의 농가 400여 곳에서 재배한 갓으로 만든 '여수 돌산 갓김치' 등의 즐거운 동행 제품이 지난해에 비해 두 자릿 수 매출성장률을 보이며 선전하고 있다.
 
임석환 CJ제일제당 CSV경영팀장은 “'즐거운 동행'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일방적인 방식이 아니라 중소기업이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대기업의 역량을 지원하는 진정한 의미의 '상생' 활동이다"라며 "오는 2020년까지 '즐거운 동행'을 연 매출 1000억원을 올리는 메가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