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17:37 일
> 경제
[시승기]도심형 SUV 끝판왕 스포티지, 아니 먼길에도 끝판왕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09-29 09:49: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준중형 SUV 새 기준, 대형세단의 편안한 승차감

[미디어펜=김태우기자]준중형 SUV의 창시자 기아차 새롭게 선보인 신형 스포티지가 등장했다. 처음 등장부터 유행을 선도한 스포티지가 또 다른 SUV의 방향성을 알렸다.

   
▲ The SUV 스포티지/미디어펜
이런 스포티지는 기아차가 올해 가장 자신하는 모델이다. 그동안 축적된 SUV 기술을 집대성한 모델로 이번에도 또다른 SUV의 발전 방향성을 제시하고 나섰다. 이런 스포티지는 실제 판매에 돌입한지 영업일 기준 14일 만에 7000대가 계약을 마치는 놀라운 저력을 보였다.

지난해부터 국산이나 수입차들이 두터운 판매망을 형성한 관련시장에 터보를 얹은 강력해진 R2.0 디젤로 승부수를 띄운 게 적중한 셈이다. 그만큼 20~30대 젊은층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신형 스포티지는  초기반응 블라인드 테스트에서도 마케팅 타깃 포인트는 명확했다. 소비자들 반응은  스포티지의 편의사양 91%, 고급스러움 84%, 디자인 81% 등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여줬다는 게 김창식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의 전언이다.

기존 모델에 비해 신형 스포티지는 첫 인상부터 역동적이다. 남성미가 넘치는 모습에 2.0ℓ 터보 심장의 콤팩트한 차체는 첫 대면부터 운전자를 끄는 묘한 매력이 있다.

헤드램프의 양끝은 날카롭게 날을 세우고 '호랑이 코' 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아래에 크게 자리 잡고 있다. 강한 개성을 뽐내는 듯이 보이지만 조화를 이뤄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구현했다.

범퍼와 보닛 후드의 볼륨감을 최대한 살려 쏘렌토 등 중대형급 SUV에 버금가는 존재감을 내비쳤다.

강인한 느낌의 외관과 달리 실내는 매우 깔끔했고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기능성 위주로 구성돼 있었다.

운전자 쪽으로 비스듬하게 기울어진 센터페시아에는 각종 버튼이 기능별로 간결하게 배열돼 있어 쉽게 조작할 수 있었다. 실내 공간은 경쟁 차종인 티구안 대비 66mm나 긴 휠베이스 등 동급 최대의 공간을 구현한 만큼 여유롭다는 느낌이 들었다.

운전석에 앉아 스티어링 휠을 돌릴 때부터 반응이나 승차감은 차급에 비해 날카롭고 안정적이다. SUV에 앉아있지만 마치 대형 세단에 올라있는 느낌이 들정도로 편안한 승차감을 자랑했다.

시승 모델은 2WD 노블레스스페셜로 디젤 차량치고는 실내 소음과 진동이 그다지 느껴지지 않을 만큼 좋았다. 가속 페달을 밟자 무리 없이 속도가 올라가고 변속도 부드러웠다.

   
▲ The SUV 스포티지/기아자동차
서울춘천고속도로에 이르자 시속 100km를 넘게 밟았음에도 차체 떨림이 거의 없었고 힘있게 가속되면서 186마력의 출력과 41.0kg.m의 토크를 자랑하는 엔진의 성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춘천의 S자형 국도에서도 신형 스포티지만의 개선된 핸들링과 승차감을 보여줬다.

무게 중심이 높은 SUV 차량은 곡선주행 시 흔들리기 마련인데 신형 스포티지는 탄탄해진 차체의 강성, 서스펜션 개선으로 코너 주행에도 안정감을 줬다. 전반적으로 무게 중심을 잃지 않고 민첩하게 차의 균형을 유지했다.

시승한 모델은 19인치 타이어를 장착해 ℓ당 13.8km의 복합연비를 보였다. 돌아오는 길에는 연비 확인을 위해 '에코 모드'로 주행했더니 이보다 훨씬 좋은 연비가 찍혔다.

신형 스포티지에는 어드밴스드 에어백,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 경사로 정속주행장치, 급제동 경보시스템 등 주요 안전사양이 대거 기본 적용됐다.

파격적인 디자인에 개선된 주행 성능까지 갖춘 신형 스포티지는 도심형 SUV의 '끝판왕'이라고 부를 수 있을만 하다. 국내외 브랜드를 막론하고 동급 SUV는 신형 스포티지 등장에 잔뜩 긴장해야 할 듯 싶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