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15:59 일
> 경제
[시승기]Q50S 하이브리드 "너란 녀석, 달릴 맛 난다"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5-10-25 09:31:0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F1 DNA+친환경 고효율=인피니티 Q50S하이브리드

[미디어펜=김태우기자]폭스바겐의 디젤파문으로 시끄러운 요즘 자동차 업계가 친환경차량으로 핸들을 꺾은 상황에서 Q50S하이브리드는 충분한 대한이 됐다.

힘과 퍼포먼스에서도 충분한 모습을 보였고 도심주행에서의 연비 또한 흡족했다.

   
▲ 수려한 외관과 친환경 고효율, 놀라운 운동성능을 자랑하는 인피니티 Q50S하이브리드/MJ카그라피
효율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다잡고 스타일리쉬한 외관으로 운전자의 엣지까지 살려주며 1석 3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했다.

인피니티 Q50S하이브리드를 타본 뒤의 느낌은 놀랍고 진보적이었다. 친환경의 새로운 롤 모델과 앞으로 자동차 시장이 나아갈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었다. 한마디로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진정한 Q50S하이브리드의 진가를 느껴보기 위해 서울에서 전남영암을 왕복하는 구간을 함께 했다.

Q50S하이브리드는 기존 일본의 하이브리드와 차별화 하는데 성공한 모델로 유명하다. 물론 그곳에는 당연한 이유가 있다. 바로 인피니티 레드불 레이싱팀의 포뮬러 1(F1)기술이 뒷받침 되고 있기 때문이다.

   
▲ Q50S하이브리드 전면 디자인/MJ카그라피
인피니티 3.5 V6 하이브리드는 Q50 디젤 모델과 함께 지난해 일본차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또한 일본차 브랜드의 혁신적인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독일차의 독주에 인피니티의 가능성을 보여준 모델로 유저들에게 인피니티의 청사진을 보여준 모델이다.

인피니티 Q50은 태생부터가 레이싱을 기반으로 다져졌다. 지금은 타 브랜드로 이적한 세바스찬 베텔 Q50은 물론 Q30 등의 스포츠 세단을 개발 단계에서부터 시작해 테스트와 연구까지 함께 동참했다. 최고의 F1 드라이버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서는 혹독한 담금질이 뒷받침 되어야 했다.

고뇌의 시간을 견딘 인피니티가 Q50을 출시했을 당시 모두가 경악했다. 고성능 브랜드의 아이콘이었던 인피니티가 성공적인 모습으로 새로게 변신한 것에 대한 감탄이었다. 인피니티의 Q50S하이브리드 모델은 기존 브랜드 이미지와 함께 친환경, 고효율을 가미한 스포츠 세단으로 등장하며 완성차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 후륜구동에서 앞으로 치고나가는 364마력의 놀라운 위력/MJ카그라피
인피니티 Q50S하이브리드의 전체적인 스타일은 디젤 모델과 동일하게 와이드 앤 로우를 표방하면서 공격적이고 날렵한 스포츠 세단을 표방하고 있다.전면부 이지적인 라디에이터 그릴, 역동적이면서도 스포티한 LED 헤드램프와 주간 주행등 디자인은 차량의 포지셔닝이 하이브리드임에도 불구하고 매력적이다.

일반적인 하이브리드 차량과 차별화에 성공했다. 이미지 자체가 하나의 스포츠 세단이다. 이밖에 부드러운 아치 루프라인은 럭셔리함을 담고 있다. 여기에 후면부의 LED 컴비네이션 램프는 물론 프런트 그릴과 대칭되는 더블 아치 트렁크 라인을 적용해 안정적이다.실내 인테리어는 인피니티 감성을 그대로 담아 재해석했다.

모던한 감각을 기본으로 알루미늄 실내 트림을 적용하면서 럭셔리함이 압권이다. 인체 공학적으로 세밀하게 디자인 된 가죽시트는 스포츠 드라이빙에 어울린다. 시인성이 좋은 계기판은 하이브리드를 위한 전용으로 구성되어 웰컴 라이트 엔트리 시스템은 물론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전기 흐름과 충전 정도 등 차량의 정보를 보여주고 있다.

시승을 위해 가속 페달을 밟으면 가속의 이질감 없이 조용하다. 거친 주행보다는 차량의 포지셔닝을 알리듯 부드럽지만 강하다. 하지만 가속 페달을 다시 밟자 거침없다. 인피니티가 강조한 ‘세계에서 가장 빠른 하이브리드 차’라는 설명을 실감케 한다.

   
▲ 마무리 뒷모습까지스포티함을 잘살린 Q50S하이브리드 /MJ카그라피
이어지는 속도계의 상승과 주변의 풍경은 흐릿해 진다. Q50S하이브리드의 전기모터와 3.5리터 V6 가솔린 엔진을 결합해 364마력의 강력한 힘을 뿜어낸 결과다. 하이브리드에 대한 스트레스 없는 가속감은 일품이다.

인피니티 Q50S하이브리드는 제원상 최고출력 364마력, 최대토크 35.7kgm(전기모터 29.6)의 힘을 갖추고 있다. 안정적인 주행실력과 직관적인 핸들링은 타 브랜드에서도 쉽게 볼 수 없을 정도로 정확하다. 코너에서의 회복력 또한 놀랍다.

감성 품질, 차급을 넘는 클래스의 감동은 인피니티 Q50S하이브리드만의 매력이다. 자동차의 본질인 달리고, 멈추는 능력뿐만 아니라 보다 새로운 가치와 품격을 제공하는 브랜드 인피니티만의 강점이다.

이 밖에도 운전자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보조시스템은 어떤 환경에서도 운전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며 운전자의 재미와 편안함을 배가시켜준다. 실제 시승구간 한치앞도 안보이는 상황에서 전방 추돌방지시스템(PFCW)과 전방비상브레이크시스템(FEB), 차선이탈방지시스템(LDP)가 적절한 조화를 이루며 속도를 맞춰 안전운전에 큰 도움을 준다.

Q50S하이브리드는 전체적인 편안함과 뛰어난 효율성으로 디젤을 대신할 차세대 친환경차량으로 흠잡을 곳이 없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