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5 12:42 수
한진해운 오늘 사채권자 집회...정상화 중대 고비
[미디어펜=김연주 기자]한진해운이 19일 사채권자 채무재조정을 시도한다. 이날 오후 3시 한진해운은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비협약 사채권자 집회를 열어 채무재조정을 시도한다.한진해운에 따르면 2013년 5월 발행한 무보증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원금 총 3000억원 중 대부분은 지난해 이미 상환됐고 현재 원금 기준 약 ...
김연주 기자   2016-05-19 08:47
현대상선 용선료 마라톤 협상...결론 못내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현대상선과 채권단이 18일 해외 선주들과 벌인 용선료 인하 마라톤 협상이 최종결론을 내는데 실패했다.현대상선은 이날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사옥에서 배를 리스해 준 주요 선주 관계자를 초청해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4시간가량 용선료 인하를 위한 최종 마라톤협상을 벌였다.현대상선 측에선 최고재무책임자...
김연주 기자   2016-05-18 23:00
조선업 '특별고용지원' 지정 현지조사 착수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정부가 경남 거제지역을 찾아 대형 조선소와 협력사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현지 상황을 청취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지난 13일 고용노동부에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신청한 바 있다. 이번 현지 답사는 이에 따른 후속 조치다.18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고용부 실무작업팀은 현지에서 광범위한 조사를 ...
고이란 기자   2016-05-18 18:53
삼성중공업, 주채권은행에 17년 만에 첫 자구계획 제출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현대중공업에 이어 삼성중공업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요구받은 자구계획을 제출했다.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 17일 재무구조 개선과 유동성 확보 방안 등이 담긴 자체 자구책을 만들어 이날 산업은행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의 자구안 제출 여부와 내용은 공개할 수 없...
고이란 기자   2016-05-18 09:12
대우조선해양, 첫 수주 소식…장보고 잠수함 창정비 1척
[미디어펜=고이란기자]대우조선해양이한국해군의자체잠수함시대를열었던장보고-Ⅰ(209급잠수함)1척에대한창정비사업을수주하면서잠수함건조능력을다시한번인정받았다.대우조선해양은방위사업청이지난4월...
고이란 기자   2016-05-17 18:53
조선 빅3 수상한 기류, 구조조정 '동상이몽'
[미디어펜=고이란기자]조선업계가구조조정가시밭길을걸을태세인가운데동상이몽이다.조선빅3는고강도구조조정에는같은입장이지만동일한구조조정규모에있어서는고개를갸우뚱거린다.대우조선해양을향한원망을넘는...
고이란 기자   2016-05-17 16:01
조선사 '빅3' 수주 잔고 26조원 '급감'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구조조정 위기에 놓인 조선 3사의 수주 잔고가 최근 2년여간 26조원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최근 조선업 위기의 의미와 교훈' 보고서를 보면,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조선 3사의 수주 잔고는 약 960억 달러(약 113조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 2013년 연말 현대중공...
김연주 기자   2016-05-17 08:43
4월 중국산 철강재 수입 감소…현지업체 가격인상 요인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4월 중국산 철강재 수입이 현지 업체의 가격 인상에 따라 두 달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철강협회가 발표한 '4월 철강재 수입 동향'에 따르면 중국산 철강재 수입량은 109만3000t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 줄었다. 전달의 128만6000t과 비교하면 15.0...
고이란 기자   2016-05-16 17:55
SPP조선 매각 이번주 최대 고비?…"대승적 양보와 타협 필요"
[미디어펜=고이란기자]SPP조선매각의본계약체결이지연되고있다.SPP조선매각이매수자의정밀실사를마친이후최종매각가격조율과정에서진통을겪고있는것이다.16일SPP조선근로자위원회는SPP조선의매각...
고이란 기자   2016-05-16 17:47
삼성중공업 "나이지리아 법인, 심각한 재무위험 상태 아니다"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삼성중공업이 나이지리아 법인이 부채비율 3234% 수준의 심각한 재무위험 상태에 놓였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 해명자료를 내놨다. 16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6800억원의 부채규모와 비율 등의 수치는 회사의 연결감사보고서에 기재된 것이 맞지만 나이지리아 법인의 부채 내역을 들여다 심각한 재무위험...
고이란 기자   2016-05-16 15:57
깊어가는 불황의 늪, 조선업계 구조조정 '아슬한 줄다리기'
[미디어펜=고이란기자]구조조정이한창인조선업계에자구안계획이속속마련되면서이를보는시각이엇갈리고있다.업황의불황의끝을가늠할수없음에정부의일방통행식구조조정이오히려업계의부진을더욱끌어내릴것이란우려...
고이란 기자   2016-05-16 14:09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FLNG 성공적 인도 완료
[미디어펜=고이란기자]대우조선해양이세계최초FLNG를성공적으로인도하며경영정상화에박차를가하고있다.16일대우조선해양은말레이시아국영석유회사페트로나스(Petronas)사로부터지난2012년수...
고이란 기자   2016-05-16 10:41
현대상선, 용선료 협상에 '총력'…법정관리 기로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현대상선이 채권단이 제시한 용선료 협상 데드라인인 오는 20일을 앞두고 선박을 임대해준 주요 외국선사들을 국내로 초청한다. 생사기로를 가를 용선료 인하 협상에 막바지 총력을 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금융당국 관계자는 15일 "이번 주 안에 현대상선 협상팀이 막판 용선료 협상을 진행 중인 외국 주...
김연주 기자   2016-05-15 14:49
'엎친데 덮친격'…조선 3사 해외법인도 빚더미에 '허덕'
[미디어펜=김연주 기자]대규모 적자가 누적돼 구조조정에 돌입한 국내 3대 조선사들이 해외에 세운 종속법인도 부채규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재벌닷컴이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3대 조선사의 해외 종속법인 34곳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법인의 총 부채 규모가 5조3584억원으로 ...
김연주 기자   2016-05-15 14:17
한진해운 제3의 글로벌 해운동맹 합류…현대상선 제외
[미디어펜=김연주 기자]글로벌 해운동맹 재편에 따라 독일 하팍로이드가 주도하는 제3의 해운동맹에 한진해운은 포함되고 현대상선은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해운은 13일 독일의 하팍로이드, 일본의 NYK, MOL, K-LINE, 대만의 양밍 등 6개사와 제3의 해운동맹인 'THE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고 밝혔다. ...
김연주 기자   2016-05-13 15:09
[속보]하팍로이드·한진해운 등 새 해운동맹 결성…현대상선 제외
[미디어펜=김연주 기자] 현대상선을 제외한 6개 해운사가 새로운 해운 동맹체를 결성했다. 독일 선사 하팍로이드는 한진해운을 포함한 아시아의 5개 해운사와 새 얼라이언스를 결성할 것이라고 13일 발표했다
김연주 기자   2016-05-13 15:07
현대중공업-한국생기원, 생산 기술력 강화 위해 '맞손'
[미디어펜=고이란기자]현대중공업이건설장비제품의기술경쟁력을강화하기위해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협력에나서기로했다.12일현대중공업은울산본사에서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연구활동교류및시설장비활용협력을위...
고이란 기자   2016-05-12 17:31
동국제강 "재무구조개선약정 졸업요건 충족"
[미디어펜=고이란 기자] 동국제강이 선제적 구조조정으로 안정성과 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재무구조개선 약정 졸업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12일 동국제강은 서울 중구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기업 설명회를 열고, 1분기 실적과 함께 2분기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동국제강은 “성수기인 2분기에 진입하며 컬러강판의 매출이 증대...
고이란 기자   2016-05-12 17:25
구조조정 중인 조선업계 자구안 제출 '몸살'
[미디어펜=고이란기자]정부가한계업종에대한구조조정을본격화하는가운데조선업계대형3사인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도채권단의요청에따른구조조정절차를밟고있다.12일업계에따르면현대중공업은주...
고이란 기자   2016-05-12 17:09
현대중공업, 채권단에 자구안 제출...인력감축·자산매각 담긴 듯
[미디어펜=김연주 기자]현대중공업이 12일 주채권은행인 KEB하나은행에 자구계획을 제출했다.채권단 관계자는  "오전 현대중공업이 자구안을 제출했다"며 "일단 초안을 냈고 내용을 검토하고서 추가 보완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다만 채권단 측은 비밀유지를 위해 자구계획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
김연주 기자   2016-05-12 10:58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