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18 16:23 토
> 연예·스포츠
‘사냥’ 한예리 “여배우 하나인데 누가되면 안 되겠다 생각”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5-30 14:37: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배우 한예리가 30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사냥제작보고회에서 새 작품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예리는 이번 작품에서 맡은 양순 역에 대해 시골소녀인데 조금 부족하고 모자란 순수하고 착한 아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동료배우들이 자신의 집중력에 대한 칭찬을 이어가자 너무 감사드린다. 다들 (안성기)선배님 체력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지만 나에 대해서도 우려가 많았다. 여배우가 하나인 것도, 산을 뛰는 것도 지치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그래서 더 긴장도 많이 하고 누가 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촬영 당시 다짐을 전했다.

또 한예리는 무엇보다 선배님이 너무 강인했기 때문에 지칠 수가 없었다. 함께 해야 됐기 때문에라고 덧붙이며 나를 업고 달리는 장면에서 비를 많이 맞아 의상도 무거웠는데 가벼워서 고마워라고 말해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촬영 비화를 밝혔다.

한편 사냥은 금을 차지하려는 엽사들과 소중한 것을 지켜야 하는 사냥꾼의 미로 같은 산 속 목숨을 건 16시간의 추격을 담은 추격 스릴러 장르 영화다. ‘최종병기 활’ ‘끝까지 간다제작진의 만남으로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6월 개봉.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육룡이 나르샤 척사광’ 한예리, ‘이때부터 반전준비?’ 과거 대본 인증샷 화제
윤계상 한예리, 이게 처음 만나 '극적인 하룻밤' 보낸 표정?
한예리, 해무 촬영 소감 “난 현장에서 남자였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