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8 18:46 목
> 연예·스포츠
'덕혜옹주' 스타 라이브톡 성황리 개최 '깊은 울림 선사'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8-02 08:24: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덕혜옹주' 스타 라이브톡.(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덕혜옹주'가 지난 1일 CGV 스타 라이브톡을 개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행사에는 손예진,박해일,정상훈,허진호 감독이 참석했으며,관객들이 궁금해하는 다양한 질문과 답변을 통해 작품에 대해 심도있게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허진호 감독은 다시 만난 손예진과의 작업에 대해, "손예진씨에게 시나리오를 보내고 많이 긴장했다. 보통 감독이 배우를 선택한다고 생각하시지만, 사실은 배우가 감독을 선택하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라고 캐스팅 과정에서 나타났던 기분을 전했다.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를 맡은 손예진은 "시나리오는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허진호 감독이 연출하는 '덕혜옹주' 라는 것 자체에 대한 기대가 컸다"고 전하며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냈다.

‘덕혜옹주’를 지키는 독립운동가 ‘장한’역의 박해일은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김장한 캐릭터는 실존 인물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했다. 서사를 이끌고 가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
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전했다.

허진호 감독과 배우들은 영화 속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와 관전 포인트를 설명하며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CGV 스타 라이브톡을 통해 영화를 먼저 접한 관객들은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영화만 판치는 요즘, 진짜 가슴을 울리는 영화가 탄생했다.”(ej**vetj), “영화는 있는 그대로의 역사를 묵묵히 그리고
절절히 토해낸다. 손예진이라는 배우의 깊이를 가슴 아프게 표현한다.”(fi**lkdi), “억지 신파 없이도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허진호 감독과 손예진의 힘”(go**s0729)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덕혜옹주'는  8월 3일 개봉 예정이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덕혜옹주’, 최초 모녀시사회로 세대를 넘어선 ‘눈물바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