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18:54 화
> 연예·스포츠
‘커튼콜’ 제작에 얽힌 비화는? 류훈 감독이 직접 밝히다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17 16:59: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모멘텀엔터테인먼트 제공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영화 ‘커튼콜’의 연출을 맡은 류훈 감독이 직접 제작 중 비화를 밝혔다.

삼류 에로 극단이 마지막 작품으로 정통 연극 ‘햄릿’을 무대에 올리는 과정을 담은 라이브 코미디 영화 ‘커튼콜’은 지난 8일 개봉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류훈 감독은 장현성을 캐스팅하면서 "장현성 배우가 대형 소속사 소속이기 때문에 크게 기대하지 않고 시나리오를 전달했는데 긍정적으로 평을 해줘서 성사됐다"라고 소회를 밝히는가 하면 박철민에 대해 “본인이 만든 세계에 배우를 맞추는 감독과 판을 깔아두고 배우들이 그 위에서 놀면 그걸 지켜보다가 좋은 걸 취사선택하는 감독이 있는데, 나는 후자다. 마음 놓고 하고 싶은 대로 해달라”고 설득했다고.

또한 원로배우 전무송이 류훈 감독에게 직접 “저를 선택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발언한 사실도 밝혔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음악중심’ 세븐틴, ‘붐붐’으로 화려한 칼군무 ‘매력 폭발’
'음악중심' 스누퍼, 가슴 아픈 사랑...'It's raining'
페퍼민트 객원보컬 비아, '유 아 마이 드림'으로 시청자 감성 자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