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10:59 월
> 연예·스포츠
연합뉴스 기자들 성명서, 분노 담긴 내용에 "자정 지지한다"...무엇 때문에?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21 20:32: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공식 포스트 로고 캡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언론매체 연합뉴스의 소속 기자들이 성명서를 통해 경영진을 비판하고 나섰다.

21일 97명의 인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불공정 보도와 불공정 인사를 '공포정치'라고 부르며 "부끄러움은 왜 언제나 우리의 몫인가"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이들의 말에 따르면 현재 연합뉴스에서는 일방적인 데스크의 편집과 노조 활동에 따른 보복성 인사 등이 자행되고 있다고. 이들은 몇몇 사례를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경영진들에게 몇 가지 사안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누리꾼들도 "힘내세요 젊은 기자분들~ 우리나라의 그나마 살아있는 온전한 정신.."(nohr****) "언론 자정 지지합니다."(extr****)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각성하길"(wild****)라고 힘을 실어줬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하연주에 청첩장 주며 "직접 전하고 싶었다"
특검 정유라 체포영장, 누리꾼들 "역시 특검 잘하네"부터 "가슴 뻥 뚫리는 소식"
바시티, 시월-재빈-만니 이미지 공개 '기대감 증폭'
AOA '엔젤스 노크' 첫 정규 앨범 컴백...누리꾼들 시선 "4년만이라니" "그래도 기대가 되는 그룹"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런닝맨'에 등장한 라면뷔페가 화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채경이 리액션 요정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