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3 07:41 금
> 연예·스포츠
'세월호 다큐' 자로, '세월X' 위해 조치한 대책은...꼭 이렇게 해야했던 이유는?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12-25 08:47: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해당 블로그 캡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이른바 세월호 다큐멘터리 '세월X'가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를 제작한 네티즌 수사대 자로는 많은 이들의 우려에 일부분 답하며 근황을 밝혔다. 그는 '세월X'의 자료를 이중 삼중으로 보관해두었으며 믿을 만한 언론사로도 자료를 넘겼다고 알렸다.

이는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송 직전 편집 서버에서 편집본이 삭제된 것이 보도되면서 대중들이 '세월X' 역시 누군가의 침입 등으로 자료가 사라지지 않을까 걱정했기 때문.

성탄절에 공개될 '세월X'는 같은날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도 방영된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성탄 전야에도 촛불은 꾸준히 이어져…네티즌 “국민을 이기려고 하지마라”
‘불어라 미풍아’ 연예대상을 밀치고 동시간대 1위 유지
'안투라지' 종영, 네티즌들 "내 인생 최고의 애증드라마" "시원섭섭"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