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3.28 10:12 화
> 경제
[2017 디트로이트] 포드, 픽업트럭 '뉴 F-150' 공개
교통 생태계 구축 비전 '미래의 도시' 제시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1 18:11: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포드의 신모델이 공개됐다.

포드는 10일(현지시간) '2017 북미국제오토쇼'에서 픽업트럭 F-150, 중형 픽업트럭 레인저, 중형 SUV 브롱코 등 신모델 출시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미래의 도시(City of Tomorrow)' 비전도 제시했다.

   
▲ 포드 F-150/포드

포드는 중형 픽업트럭인 레인저를 2019년부터 북미 판매 라인업에 다시 추가하고, 2020년에는 글로벌 라인업에 중형 SUV 브롱코를 재출시할 예정이다. 두 모델 모두 미시건 주 웨인에 위치한 포드 공장에서 생산된다.
포드는 또 단순 자동차 생산을 넘어 혼잡한 교통 문제와 환경오염 문제를 해소하고, 사람들에게 보다 쉽고 편리한 이동 수단을 제시하기 위해 전세계 주요 도시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드 관계자는 "업계 유일의 포드 시티 솔루션 팀은 전세계 주요 도시와의 협업을 통해 각 도시의 교통 생태계가 진화해 온 과정 및 실상을 진단하고, 이를 반영해 각 도시에 맞는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드 시티 솔루션 팀은 블룸버그 자선재단 등 비영리재단 및 지방자치단체들과 협력해 각 지역사회에 맞춰 고안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안, 실험 및 개발하고 있다.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프로젝트의 일환인 '미래의 도시'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차뿐만 아니라 라이드-헤일링(ride-hailing) 및 라이드-셰어링(ride-sharing) 등 공유 서비스가 도심 인프라와 융합해 모빌리티 교통 생태계를 실현하는 비전을 제시한다.

   
▲ 포드가 모터쇼에서 공개한 '미래의 도시' 비전/포드

포드는 향후 5년간 자율 주행차 기술에 집중해 오는 2021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완전 자율주행차를 선보이고,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전기차 개발 투자도 늘릴 전망이다. 새로운 도심 교통수단으로 자리한 '공유 서비스'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포드의 크라우드 소싱기반 대중교통 공유 서비스인 채리어트 앱 서비스는 전세계적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포드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혁신 스마트 디바이스에 대한 연구에 박차를 가해 자동차와 IT 제품 간 연결성을 높이고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향후 5년간 포드는 내장형 모뎀이 장착된 약 2천만대의 차량을 생산, 차량 내 교통정보 또는 탄소배출량 확인 등을 할 수 있는 혁신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포드 관계자는 "전기차와 자율 주행차 개발 집중이 장기적인 목표"라며 "대도시를 중심으로 한 초고속 대중교통 수단을 발전시키는 등 더 편리한 삶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금호타이어, 프리미엄 타이어 구매 고객에 설맞이 이벤트
BMW, 수입차 핫 아이콘 '뉴 5시리즈' 금융 프로모션
한국지엠,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런칭쇼 인터넷 생중계
팅크웨어, 설 맞이 아이나비 고객 감사 이벤트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박산다라와 김현진이 ‘치인트’에 최종 캐스팅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B.A.P가 2017년 월드투어 ‘파티 베이비!’ 콘서트를 개최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불타는 청춘’팀과 배우 구본승이 서로의 친목을 뽐냈다. 지난 21일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