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1 09:33 토
> 경제
신세계그룹, 종이 영수증 없앤다
종이영수증 대체 모바일영수증 발급 시스템 운영...스타벅스 등 그룹 내 전 계열사 동참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19 12: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신세계그룹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신세계그룹이 19일 이마트 점포를 시작으로 환경부와 함께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운영에 나선다.

이와 관련해 이마트는 19일 오후 2시 서울 성수동 소재 이마트 본사에서 이번 캠페인 시작을 알리는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선포식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는 조경규 환경부 장관과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환경 및 소비자단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는 그 동안 이마트 매장에서 결제 시 자동으로 발행되던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 영수증으로 대체한다는 것이다.

이마트는 지난2009년 업계 최초로 '비닐 쇼핑백 없는 점포' 운영을 통해 친환경 쇼핑 문화를 이끌어왔다.
 
당장 19일부터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로 운영되는 점포는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토이 킹덤 등 스타필드 하남에 입점한 이마트 전문점들과 스타벅스다.

신세계그룹은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신세계백화점과 에브리데이, 위드미 등 적용 가능한 모든 계열사로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쓱페이(SSG PAY)를 통해서도 동참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추가로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마트는 지난 2014년 이마트앱과 연계한 모바일 영수증 시스템을 사전에 구축했으며, 지난 해 12월부터 종이 영수증을 대체할 모바일 영수증 발급 시스템 개발을 더해 이번에 선보이게 됐다.

대상자는 신세계 포인트 카드 회원 중 이마트 앱을 다운로드 받은 고객이다.(단 스타벅스의 경우는 스타벅스 앱)

고객이 다운로드받은 이마트 앱에서 '종이 영수증 미출력'을 활성화하면, 계산 시 영수증이 이마트 앱을 통해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되며, 종이 영수증은 자동으로 발행되지 않는다.

발행된 모바일 영수증은 교환, 환불 등에 있어 기존의 종이 영수증과 동일한 효력을 가지며, 증빙 용도 등 상황에 따라 종이 영수증이 필요한 경우에는 고객만족센터에서 추가로 발급받을 수 있다.

모바일 영수증은 3개월간 보관되며, 이 기간이 지나면 앱에서 자동으로 삭제된다.

이처럼 신세계그룹이 환경부와 함께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운영에 나선 데는 종이 영수증을 줄이기가 가져오는 자원 절약과 환경 보호 효과가 크고, 소비자가 쉽게 동참할 수 있는 친환경 소비 실천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 2009년 이마트가 시작한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캠페인 효과로 연간 비닐 쇼핑백 1억5000여 만장을 줄었으며, 이에 따라 연간 약 75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절감됐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캠페인 역시 이와 유사한 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이마트가 발행한 종이 영수증은 약 3억 건으로 용지 비용만 연간 10억원에 달한다.

종이 영수증을 발행하는 국내 모든 매장으로 범위를 넓히면, 연간 약 310억 건, 발행비용만 해도 2500억원 이르는 것으로 이마트는 추산하고 있다.

이마트는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운영을 통해 영수증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이나 환경 호르몬 발생 우려 등 최근 논란이 된 사회적인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대형마트는 소비자들의 생활과 밀접한 위치에 있는 만큼, 소비자들에게 먼저 친환경 소비를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사회적 공감을 이끌어내면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비닐 쇼핑백 없는 점포가 대형마트의 친환경 소비로 완전히 정착된 것처럼 이번 종이 영수증 없는 점포 역시 이마트를 시작으로 유통업계 전반으로 확산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이마트, 콜라보 설 선물세트 50종으로 확대
이마트, 340여개 협력사에 820억 대금 조기 지급
이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계란값 추가인상…한달새 31% '껑충'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