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8 19:05 월
> 경제
오비맥주, 카스 병 디자인 전면 교체
1994년 카스 출시 후 첫 병 교체..."소비 트렌드 이끄는 프리미엄급 병으로 재탄생"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1-25 10:37: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병 모양을 전면 교체한 오비맥주 '카스'./오비맥주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비맥주가 '카스'의 병 모양을 전면 교체한다. 오비맥주가 단순한 라벨 디자인 개편을 넘어 카스 병 자체를 교체하는 것은 1994년 제품 출시 이후 처음이다. 

오비맥주는 소비 트렌드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카스 후레쉬의 330ml, 500ml 병 디자인을 젊고 역동적이며 참신한 이미지의 신규 병으로 모두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새로운 디자인의 병은 이달 말부터 올해 하반기까지 오비맥주 경기도 이천, 충북 청주, 광주광역시  생산공장 순으로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오비맥주가 카스의 프리미엄급 브랜드로 2015년 7월 독특한 병 모양의 '카스 비츠'를 선보인 적은 있지만 대표 제품 '카스 후레쉬'의 병 디자인을 새로운 형태로 전면 교체하는 것은 카스 출시 후 23년 만에 처음이다.  

새로운 카스 후레쉬 병은 첨단기술을 적용해 입체적이고 실용성을 강화한 형태로 재탄생했다. 병의 어깨 위치에 CASS 로고를 양각으로 새기고 병의 몸통 부분을 안으로 살짝 굴곡지게 V자 형태로 제작해 병 자체가 입체적이다. 또 몸통 부분의 굴곡과 정확히 일치되게 V모양의 라벨을 붙여 참신하면서도 역동적인 브랜드 고유의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기존 병에 비해 500ml 병의 경우 약 30g 정도 가벼워져 실용성도 높였다. 기존 대다수의 맥주병들은 일직선 형태의 평면이지만 신병은 음용 또는 운반 시 가장 접촉이 많은 몸통 부분이 안으로 파여져 소비자들이 손으로 잡기가 한결 수월하고 보관과 운송도 용이하다. 

오비맥주는 신병 도입에 앞서 여러 차례 소비자 조사를 실시하며 다각도로 병 디자인 교체를 추진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젊은 소비층이 가장 선호하는 대한민국 대표맥주로서 카스 고유의 특성에 부합하는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패키지에 구현하기 위해 무엇보다 심혈을 기울였다"며 "이번 신병 교체는 수입맥주의 공세로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국내 맥주시장에서 카스만의 차별성과 독보적인 브랜드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오비맥주 이어 하이트진로도 출고가 6.33% 인상
오비맥주, '해피 라이브러리' 1호…"취약계층 아동에 학습환경 제공"
맥주값 4년만에 오른다…오비맥주, 카스 6% 인상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