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7 13:59 월
> 연예·스포츠
'재심', 실화가 주는 묵직한 메시지로 '박스오피스 1위 수성'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2-21 07:51:3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정우, 강하늘/영화 '재심' 스틸컷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재심'이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며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0일 '재심'은 11만 3848명의 선택을 받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굳건히 지켰다. 누적 관객 수 113만 6659명.

앞서 이 영화는 개봉 5일만인 19일 누적 관객수 100만을 넘어서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재심'의 이런 흥행 열풍은 실화에서 나오는 묵직한 메시지가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이 영화는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벼랑 끝에 몰린 변호사 준영(정우)과 억울한 누명을 쓰고 10년을 감옥에서 보낸 현우(강하늘)의 누명을 벗기 위한 노력을 담은 작품이다.

한편 박스오피스 2위는 '조작된 도시'가 6만 3165명을 모객하며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03만 7571명이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안봉근 특검 출석, 누리꾼 "시원하게 다 불자" "진짜 왜 나왔지"
안희정 '선한의지' 발언 해명, 누리꾼 "대권은 아직 아닌듯" "실언에 대한 대처가 안좋다"
‘컬투쇼’ 박선영 “스포츠머리 했다” 시절 보니? ‘미모 여전’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