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5 18:42 월
> 사회
황사VS공기청정기, 최악의 대기상태 "대적할 수 있을까?"...'공기청정기 인기 급증'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06 08:13: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YTN, 코웨이 '멀티액션 공기청정기')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연휴의 끝자락인 주말 내내 중국발 황사의 영향으로 최악의 대기상태가 예상되는 가운데 공기청정기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6일 기상청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대부분 지방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올해들어 가장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중국 베이징은 전날 미세먼지 농도가 1/까지 치솟았으며 오늘과 내일(7) 전국 권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이에 공기청정기가 필수 가전제품으로 떠오르며 많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약 15000억원으로 추정. 지난해 1조원 규모와 비교해 50% 정도 증가했다. 관계자는 미세먼지 등 공기 질 이슈가 불거지면서 공기청정기가 또 하나의 필수가전으로 자리 잡고 있는 추세라며 빠르게 커지는 공기청정기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업체 간 신제품 출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발칙한 동거' 김구라-한은정, 네티즌들 "김구라는 툴툴대야 재밌음" "이 팀만 나왔으면"
무궁화 위성 7호, 발사 성공…누리꾼 “팔리지 않길” “비용은 얼마일까”
‘보안관’ 관객수 70만 돌파…순항 이어가
문재인 '프리허그'에 네티즌들 "안전을 위해 중단해야" "약속은 약속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