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1 09:31 목
> 경제
LNG·LPG업계, 문재인 정부 에너지정책 '반사이익' 기대
전통 발전사업 '빨간불'…차량 규제완화 등 주시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7 12:01: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30년 이상된 석탄화력발전소를 일시 가동 중단하기로 하면서 석탄발전 업계가 울상을 짓고 있는 반면, LNG(액화천연가스)‧LPG(액화석유가스)업계는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포스코에너지 LNG 복합발전소 5,6호기 /사진=포스코에너지 제공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가동 30년이 지난 전국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 중 8기의 ‘일시 가동중단(셧다운)’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남 고성의 삼천포화력발전소 1, 2호기 등 노후 석탄발전소 8기는 6월 한 달간 가동이 전면 중단된다. 청와대는 전국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를 문 대통령 임기 내 모두 폐쇄하고, 폐쇄 시기도 가급적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상황이 이렇자, 에너지 업계에서는 희비가 교차하는 모습이다. 당장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추진 중인 SK가스와 동서발전, 남동발전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다. 

SK가스의 경우 당진에코파워를 짓기 위해 컨설팅 및 설계비용 등으로 각각 수백억원의 비용이 들어간 상태로, 사업이 취소되면 지분인수 비용을 포함해 자칫 최대 수 천억원을 날릴 위기다.

반면 SK E&S, GS E&R,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LNG 발전소는 상대적으로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커졌다. 문재인정부는 노후된 원전과 석탄발전소의 빈자리를 LNG발전으로 채운다는 방침이다. LNG연료는 미세먼지 등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석탄·화력발전에 비해 적다고 알려져 이를 대체할 최적의 발전 수단으로 꼽힌다.

SKE&S는 광양과 하남, 파주에 LNG발전소를 두고 있으며 GS E&R도 당진에 2407MW 규모의 LNG발전소를 가동 중이다. 포스코에너지는 국내 민간 발전사 중 LNG발전 설비용량이 가장 크고, LNG발전이 전체 매출액의 90%를 차지한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LNG발전에 대해 “그동안 발전단가가 석탄보다 비싸고 수요가 적어 가동률이 저조했던 점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LNG는 석탄이나 원자력발전에 비해 연료비가 비싸 전력을 발전할 때 후순위였지만 대체 수요가 늘어나면서 빛을 볼 거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석탄 감축 정책을 추진할 경우 그만큼 전력이 필요해지고 그 대안으로 LNG가 거론되다 보니 앞으로 가동률이 늘어날 수도 있겠지만, 아직 구체적인 정책이나 추진안이 제시된 바 없어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PG업계도 기대하기는 마찬가지다. 새 정부가 경유차에서 전기차로 과도기를 거치면서 LPG 차량에 대한 규제 완화 가능성이 과거보다 훨씬 더 높아졌다는 관측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률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LPG차량 보급률이 확대될 수 있고 당장 미세먼지에서 경유보다 자유로운 LPG차량이 대체 수단으로 떠오를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관련기사]

한국·사우디, 조선·자동차·신재생에너지 등 사업 협력 강화
에너지신사업 수출 '훈풍'…ESS·전기차 상승세
항공업계, 한중노선 재개설 '솔솔'…새정부 해법 기대
화학 '빅3' 최대실적, 하반기 투자 가속화 하나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