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14:23 수
> 경제
현대일렉트릭, 세계 최대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 설치
오는 10월까지 246억원 규모 ESS·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
50MWh 저장, 1만5천명 하루 동안 사용 가능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06 11:35: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현대일렉트릭이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와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을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구축한다.

현대일렉트릭은 6일 현대중공업과 울산시, 한국전력공사(KEPCO) 에너지솔루션의 ‘에너지효율화사업 공동추진’ 계획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현대중공업 본사에 총 246억원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 및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 현대일렉트릭이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와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을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구축한다./ 사진=현대일렉트릭 제공


ESS란 전력을 저장장치에 담아 두었다가 전기가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피크타임에 전력 부족을 방지하고,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상용화를 가능하게 하는 핵심설비다.

현대일렉트릭이 수주한 ESS는 산업시설용으로는 세계 최대 용량인 50MWh(메가와트시)로, 1만5000여명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을 한 번에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네비건트 리서치 등에 따르면 ESS의 세계시장 규모는 올해 26억달러에서 2021년 55억달러로 연평균 약 20퍼센트 가량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에서 올해부터 건축허가를 받는 공공기관 건물에는 ESS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면서 내수시장 역시 빠르게 성장해 2020년 5000억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현대일렉트릭은 현대중공업 중앙전력통제소에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인 인티그릭(INTEGRICT)을 구축할 계획이다. 

인티그릭이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전기와 가스, 물 등 공장 내 모든 에너지 사용을 통합적으로 통제, 관리, 분석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시스템으로 ESS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시스템 구축뿐만 아니라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직접 관리‧분석함으로써 독보적인 경험을 쌓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차별화된 시장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일렉트릭은 ESS와 인티그릭 등 에너지효율화사업이 실행되면, 동‧하절기 전력 사용량 피크 시간대 전력 사용을 줄임으로써 현대중공업 연간 평균 에너지 비용의 약 15%인 150여억 원을 절감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전자기업인 현대일렉트릭은 기존 전력 설비의 생산은 물론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까지 지원하는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난 5월 건국대학교와 사업협력을 체결, 친환경 에너지로 캠퍼스의 전력을 자급자족하는 사업을 논의하고 있으며, 6월에는 한국동서발전과 에너지신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ESS를 비롯해 LED 조명교체, 전기히트펌프 설치 등 에너지효율화사업에 총 439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향후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등 다른 계열사로도 에너지효율화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현대중공업, 사우디 아람코와 엔진 합작사 설립
현대상선, 터미널 운영권도 반납…LA터미널 기항 중단
조선업계, 5년만에 수주 점유율 1위 탈환…문제는 '보릿고개'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김정균과 오솔미가 25년 만에 재회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