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국제
트럼프 지지율 36%까지 하락…70년간 미 대통령 중 최저 수준
'트럼프케어' 보다 '오바마케어' 선호 비율도 높아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7 09:53: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정 수행지지도가 36%까지 하락했다./사진=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페이스북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취임 6개월을 앞두고 국정수행 지지도가 36%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ABC방송은 지난 10∼13일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를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70년간 '취임 6개월' 시점의 미 대통령 국정지지도로는 최저 수준으로, 취임 100일 시점인 지난 4월 대비 6%p 하락한 것이다.

국정 수행에 부정적이라는 비율도 58%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가 제시한 국정 이슈에 대해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비율은 38%에 그쳤고, 55%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3분의 2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대표로서 세계의 지도자들과 협상하는 것에 대해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응답했고, 48%는 미국의 리더십이 트럼프 대통령 임기 동안 약해졌다고 했다. 

'트럼프케어'보다 기존의 '오바마케어'가 더 좋다고 답한 비율은 50%가량인 것으로 드러났고, '트럼프 케어'더 좋다는 비율은 24%에 그쳤다. 

이날 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대선 기간이었던 지난해 6월 러시아 변호사와 접촉해 불거진 '내통' 의혹 파문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나온 것이다. 

조사에서 응답자의 63%는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에게 타격을 입힐 수 있는 정보를 전달받기 위한 만남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60%는 지난해 미 대선 기간 러시아가 트럼프캠프에 영향을 끼치려고 했다고 응답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트럼프, 한미FTA 재협상 시사 "무역적자 더는 허락 못해"
트럼프 “주한 미군 주둔비용 공정부담 해야…FTA 좋은 딜 아냐”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