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4 18:35 금
> 경제
정의선 부회장, '커넥티드카'로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도
차별화된 정의선 부회장 정공법, 원천 기술·OS확보등 총력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7 13:48: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이끄는 현대차의 미래 자동차 시장 리더십 확보를 위한 디지털 변혁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기세가 매섭다.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다양한 형태로 개화 중이다. 특히 이 가운데 ‘커넥티드카’ 시장은 다른 이동 수단은 물론 주거 및 근무 공간을 포함한 모든 주변 환경과 연결된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로 진화해 미래 생활의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코나/ 사진=미디어펜


지난해 자동차가 무한대로 고도화된 정보의 허브(Hub)가 되고, 정보를 집적·분석·활용 함으로써 모든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시대를 주도적으로 열겠다는 커넥티드카 개발 청사진을 공개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올해 초 ‘CES 2017’에 참석해 “우리는 지금 기술 융합과 초연결성으로 구현될 새로운 시대의 출발점에 서 있다”며 “현대자동차는 주변의 모든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우며, 초연결성을 지닌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정의선 부회장이 이끄는 현대자동차는 자동차와 자동차, 집, 사무실, 나아가 도시 인프라와 결합된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 개발에 있어 타 완성차 브랜드와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독자 운영체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동시에 커넥티드카에 필요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개발에 착수하기 시작한 현대차의 독자적인 커넥티드 카 운영 체제 ‘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는 자동차 커넥티비티 환경을 안정적으로 구축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신속하게 가공, 처리할 수 있는 고도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가리킨다. 

이를 통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커넥티드 카의 고성능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조작하기 위해 ‘커넥티드카 플랫폼’ 경쟁에서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그 보다 이전인 지난해 4월에는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와 솔루션 기업인 시스코(Cisco)社와 협업을 선언했다.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정의선 부회장과 시스코 척 로빈스(Chuck Robbins)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은 상호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 카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차량 네트워크 기술’을 함께 개발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구이저우성 구이양(貴陽)시 국제생태회의센터에서 천민얼(陳敏爾) 구이저우성 당서기와 정의선 부회장을 비롯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 빅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전략 합작 협의서'를 공식 체결함으로써 향후 커넥티드카의 미래 성패를 결정짓게 될 '정보 분석 및 활용 능력'에서 선도적 입지를 차지할 수 있게 됐다. 

빅데이터는 커넥티드카가 무한대의 고도화된 정보의 중심이 되기 위한 핵심 요소로, 이를 통해 완벽한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등 고객의 '카 라이프(Car Life)'를 보다 풍요롭게 하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진다. 또 수집, 분석된 데이터들은 유의미한 정보들로 재생산돼 연구개발과 상품성 향상, 고객 마케팅, 경영 의사 결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용된다.

현대차는 최근 정의선 부회장의 주최호 정부 주도하의 인터넷 강국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국에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함으로써 강력한 데이터 베이스를 확보하게 됨은 물론 차량 IT 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인 바이두(百度)와 손잡고 최고 기술력이 총 집결된 커넥티드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달 중국 상해에서 열린 'CES 아시아'를 통해 선보인 '바이두 맵오토'와 '두어 OS 오토'는 기존 중국 자동차 시장에 출시된 폰-커넥티비티 서비스 대비 차량에 특화된 혁신적인 서비스가 구현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번 협업을 계기로 현대차는 중국 내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도하고 디지털 변혁을 주도하는 업체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는 스마트 기기에 대한 관심이 자동차 부문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IT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이미지를 제고함으로써 미래 자동차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친환경·라인업 확대"…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의 승부수
문대통령 한미정상회담 빛낸 최태원 정의선 조양호 총수들 통큰 투자, 트럼프 함박
방미 경제사절단, 속속 미국행…정의선 부회장 이미 출국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 방미 경제사절단 참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