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4 11:02 일
> 미분류
[기업PR] 오비맥주, '믹스테일 아이스'로 여름철 젊은층 공략
홈술족과 여름 휴가철 맞아 캔 칵테일 2종 출시
승인 | 김영진 기자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26 16:24: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오비맥주의 '믹스테일 아이스' 제품./사진=오비맥주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비맥주가 프리미엄 캔 칵테일 '믹스테일 아이스'로 여름철 젊은층 공략에 나섰다. 

오비맥주는 지난달 트렌디 한 젊은 소비층을 위한 신개념 프리미엄 캔 칵테일 '믹스테일 아이스' 2종을 출시했다. '믹스테일 아이스'는 지난해 5월 첫 선을 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칵테일 발효주 '믹스테일' 병 제품에 이어 패키지와 맛, 도수 등을 소비자 취향에 맞게 개선한 후속 제품이다. 

또한 오비맥주는 전문 바텐더가 만들어준 수준의 고급 칵테일을 간편하게 즐기자는 믹스테일의 브랜드 정체성은 유지하며 가볍게 즐기는 음주문화를 반영해 알코올 도수를 3도로 낮추었다. 

또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캔 칵테일'이라는 새 장르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다. 

'믹스테일 아이스 모히토'와 '믹스테일 아이스 스트로베리 마가리타' 두 가지 맛으로 출시되며 355ml 용량의 캔 제품으로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2000원대에 판매된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맥주 양조와 같은 발효공법이 적용됐다는 점이다. 맥아를 발효한 뒤 얻은 양조 알코올에 라임과 민트, 딸기 등을 첨가해 일반 맥주, 증류주에 탄산음료나 주스를 섞어 만드는 RTD 제품과는 차별화된 맛을 구현했다.

알코올 도수 8도의 '믹스테일' 병 칵테일과 비교해 3도의 낮은 도수로 얼음을 섞지 않아도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모히토'는 맥아를 발효한 뒤 얻은 양조 알코올에 상큼한 라임과 싱그러운 민트 향을 더해 상쾌하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스트로베리 마가리타'는 딸기의 새콤달콤함과 라임의 상큼한 맛이 탄산과 조화롭게 어우러진 분홍빛 칵테일이다.

믹스테일 아이스 캔 중앙에 칵테일 셰이커를 배치해 제품의 정체성을 표시하고 라임과 딸기를 상징하는 색상을 주로 사용해 상큼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얼음을 형상화한 삼각형 디자인을 패키지에 적용해 시원한 느낌을 더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활동적이고 간편함을 선호하는 젊은 소비층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여 캔 칵테일 제품을 출시했다"며 "신개념 프리미엄 칵테일 '믹스테일 아이스'로 다양화, 고급화된 젊은 소비자들의 입맛과 눈높이를 충족하고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즐기는 '캔 칵테일'의 특장점을 널리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관련기사]

오비맥주, 마포대교 아래서 힙합·EDM 외치다
오비맥주, 새내기 운전자 대상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진행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나혼자산다'에 출연했던 김충재가 스피커와 전속계약을 마쳤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