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4.18 09:05 일
> 경제
현대백화점그룹 "비정규직 2300여명, 정규직 전환"
파견·도급회사와의 계약 종료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진행 예정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8-16 11:06: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현대백화점그룹이 파견 및 도급직 등 비정규직 직원 2,3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백화점·현대그린푸드 등 계열사 소속 비정규직 직원 23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현대백화점그룹이 2016년 한 해 동안 뽑은 신규 채용 인원 2340명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현대백화점은 고객 케어 관련 접점 업무·사무 보조 직무 비정규직 직원 14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현대그린푸드는 판매 인력 등 외식 관련 비정규직 직원 7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등 다른 계열사에서도 총 200여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파견·도급회사와의 계약 종료시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진행할 예정이며, 추가 전환도 검토할 계획이다.

   
▲ 현대백화점그룹이 비정규직 23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상생 협력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시행하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내부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 구조가 사회전반으로 확산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올 하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30% 가량 늘린 1340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소폭 늘어난 1320명을 뽑은 바 있다. 
 
협력사원(판매사원)에 대한 복지 혜택도 강화된다. 

현대백화점은 매장에서 함께 근무하는 협력사원의 복리 후생 개선을 위해 연간 50억원 규모의 '현대 패밀리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현대백화점에서 2년 이상 근무한 협력사원 1만명에게 상품 구입뿐 아니라 문화공연이나 문화센터 이용시 정규직 수준의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지난 2014년부터 협력사원 자녀 약 250여명을 대상으로 매년 5억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급해오고 있으며, 협력사원 자녀의 난치병 치료를 위해 1인당 최대 3000만원의 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서비스 'H포인트' 론칭
현대백화점, 업계 최초 침구 충전재 맞춤 매장 '듀벳바' 오픈
현대백화점, 아울렛 동대문점에 로봇 도우미 '쇼핑봇' 선봬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