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3 18:06 수
> 최신기사
[기업PR]아모레퍼시픽, 2017 핑크런 서울대회 1만여명 참석 성황리 개최
매년 전국 5개 지역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이자 '10월 유방건강의 달' 맞아 국내 최대 핑크리본 행사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20 17:47:2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2017 핑크런'의 서울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사진=아모레퍼시픽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유방건강에 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자가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주관한 '2017 핑크런'의 서울대회가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1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17년 째를 맞이한 핑크런은 매년 전국 5개 지역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이자 국내 최대 핑크리본캠페인 행사로 올해 초 시민 공모를 통해 기존의 '핑크리본 사랑마라톤'에서 '핑크런'으로 새 이름을 찾았다. 

아모레퍼시픽은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29만9000여 명의 참가를 통해 총 32억원이 넘는 기부금을 주최측인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하며 건강한 나눔 문화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 

대회 참가비 1만원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돼 유방암 환자의 수술비 지원 및 검진 사업에 사용된다.

이날 핑크런 서울대회에 참가한 1만여 명은 출발에 앞서 생활 속 유방 자가검진 슬로건 '아리따운 내 가슴애(愛) 333'을 다 함께 외치며 유방 자가검진 의지를 다졌다. 

이는 양쪽 가슴에 매월 생리가 끝난 '3'일 후, '3'개의 손가락을 펴고, '3'개의 원을 그려 자가검진을 실천함으로써 조기 발견 시 90% 이상의 완치율을 보이는 유방암의 조기 발견과 치료를 도모하기 위해 2013년 선포한 것이다. 

여의도공원에서 출발해 10km, 5km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들은 유방 자가검진 강좌, 무료 유방암 검진 및 상담 등 유방건강 관리에 유용한 정보를 익히는 한편, 핑크리본캠페인의 후원브랜드인 헤라의 메이크업 서비스, 아리따움의 피부 진단 서비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즐기며 온 가족이 함께 건강한 아름다움을 생각해보는 의미 있는 자리로 펼쳐졌다.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은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조기 치료를 통해 완치가 가능하므로 유방자가검진법 '아리따운 내 가슴애(愛) 333'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유방건강재단은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더 아름다운 세상, 'A MORE Beautiful World'를 만들어가기 위한 사회 공헌 약속인 '20 by 20'를 올해 발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20만 명 여성의 건강과 웰빙, 경제적 역량 강화를 지원해 전 세계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는 데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올해 8월 아모레퍼시픽은 유엔의 SDGs(지속 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EWEC(Every Woman Every Child·유엔의 여성과 아동, 청소년을 위한 글로벌 무브먼트)'에 동참하는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핑크리본 캠페인,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 캠페인, 희망가게, 뷰티풀 라이프 등을 바탕으로 매년 최소 70억원, 5만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카톡 친구 맺어 주세요" 직원들에 메일 보낸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신임 대표
심상배 아모레퍼시픽 대표 물러나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