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11:38 금
> 경제
네이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 발족
현재 이용자 대표 2인 포함 10명 위원 구성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방향성에 대한 의견 제시 활동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2 17:09: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네이버는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발족했다고 12일 밝혔다.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은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사용자 등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네이버는 13명까지 위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향후 3~4개월 동안 정기 회의와 공개 토론회를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동 기사 배열 방안'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공론화 포럼 위원은 한국언론학회 김경희 한림대 교수, 사이버커뮤니케이션학회 심우민 경인교대 교수, 한국미디어경영학회 김성철 고려대 교수, 한국신문협회 정우현 전략기획부장, 인터넷신문협회 김기현 사무국장, 더불어민주당 조승현 디지털소통위원회 부위원장, 민주언론시민연합 송경재 경희대 교수,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윤철한 소비자정의센터 국장을 비롯해 네이버뉴스 이용자 대표인 20대 대학생 한석구씨와 40대 주부 신민정씨 등으로 구성됐다. 

네이버는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측은 현재 요청 중인 상태로 추천이 완료되는대로 위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는 12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발족했다./사진=네이버 제공


이용자 대표위원은 뉴스서비스와 기사배열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설문을 1주 간 진행하고 답변에 대한 뉴스편집자문위원회 학계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결정됐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서포트 전무는 "대표성과 전문성을 갖춘 각계 외부 전문가들을 네이버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에 모실 수 있게 됐다"며 "포럼에서 전문가분들의 심층적이고 다각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과정을 지원하고 수렴된 의견을 적극 서비스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네이버는 뉴스의 기사배열을 둘러싼 이슈와 우려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보다 근본적이고 건강한 해법을 찾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포럼도 그 일환이며, 네이버는 지난달부터 대표이사 직속의 '운영혁신프로젝트'를 신설하고 뉴스배열혁신TF, 뉴스알고리듬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산하에 구성했다. 

운영혁신프로젝트는 상반기 적용 완료를 목표로 AI추천 알고리듬과 외부 언론사 편집 가치를 기반으로 한 100% 자동화 서비스를 연구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스포츠 서비스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스포츠이용자위원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한성숙 네이버 대표 "검색어 논란, 정답 찾기 어려운 문제…외부 의견 수렴할 것"
네이버 이미지 검색 고도화…이미지 DB 수량 2배 이상 확대
2017 네이버 PC 최다 검색어 '유투브'
네이버,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채널' 누적 설정 수 100만건 돌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