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16 19:41 토
> 연예·스포츠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⑦]질병·장애 극복 올림픽 빛내는 자원봉사자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08 22:35: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세계인의 시선과 발걸음을 강원도 평창으로 향하게 만들 '지구촌 최대의 눈과 얼음의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가 하루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열전에 들어간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전 세계 92개국에서 선수·임원 6500여 명을 비롯하여 약 5만여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국제 행사로 2018년 지구촌 최고의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치부터 현재까지의 여정과 평창 동계올림픽의 의미와 특징, 올림픽 베뉴, 올림픽을 만들고 빛낼 사람들, 성화봉송과 개회식 등을 조망해 본다. [편집자 주]

평창 동계올림픽을 만드는 사람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8만 여명의 대회운영인력이 땀과 열정을 쏟아내고 있다.

조직위원회 직원 1200여명,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 기관 단기파견 5600여명, 군 병력 5300여명, 중앙부처 수습사무관 330명, 자원봉사자 2만1000여명, 기타 인력 4만8000여명 등이 함께 뛰고 있다.

특히 '올림픽의 꽃'이라고 불리는 자원봉사자는 64개국에서 올림픽에 1만5008명, 패럴림픽에 6584명이 참여하고 있다.

자원봉사자 평균연령은 만 27세로 20대 이하 72.3%(1만3265명), 60대 이상6.6%(1212명), 50대 4.3%(787명), 30대 2.7%(491명), 40대 2.5%(463명) 순으로 참여인원이 많았으며, 여성이 70.0%(1만1364명)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인 1만5192명(93.7%)을 제외한 외국인은 6.3%(1026명)로 미국(249명), 러시아(117명), 일본(116명), 캐나다(115명), 중국(101명) 순으로 참여인원이 많다.

많은 수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하는 만큼, 이색 사연을 지닌 자원봉사자들도 많다. 88 서울올림픽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하였던 부모님의 대를 이어 정확히 한 세대(30년)만에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한 자원봉사자가 눈길을 끈다.

   
▲ 세계인의 시선과 발걸음을 강원도 평창으로 향하게 만들 '지구촌 최대의 눈과 얼음의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가 하루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KT모델들이 평창 금메달 프로모션을 소개하고 있다./사진=KT 제공

양승민씨는 88 서울올림픽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하였던 경험을 보람과 긍지로 늘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아버지, 어머니, 동생 등 온 가족이 함께 자원봉사자로 참여하게 되었다고 한다.

도전의식과 패기가 넘치던 청년기에 88 서울올림픽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하였다가, 이제는 반백의 중년이 되어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있는 황보순철·최상환·구건서·김영진씨도 눈길을 끈다.

특히, 황보순철씨의 경우 88 서울 올림픽 이후에도 우리나라에 국제대회가 있을 때마다 자원봉사자로 참여하여 지금까지 기념품으로 모은 자원봉사자 AD카드가 10여개에 이를 정도로 자원봉사를 생활화하고 있다고 한다.

질병과 장애를 극복하고 자원봉사에 참여하는 이들도 있다

2002 월드컵,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등 국제행사에서의 자원봉사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폐암 4기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조국을 위해 마지막으로 봉사할 수 있는 기회라는 마음가짐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도 있다.

선천성 뇌성마비를 딛고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에서 누구보다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장애가 있어도 누군가의 손을 잡아줄 수 있고, 아픈 곳을 어루만져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감동의 사연도 있다.

고령, 최연소 자원봉사자도 눈에 띤다.

황승현씨는 1932년 5월 5일생으로 자원봉사자 중 최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젊은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으며, 여성 최고령자인 영국 출신의 Mackay Judith는 1937년 9월 9일 생으로 강릉 컬링센터에서 봉사하고 있다

최연소 자원봉사자인 피어스 한나(女)와 강민(男)은 2002년도에 출생한 동갑내기로 평창 선수촌에서 활동하고 있다.

가족이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있는 사연도 많다.

김채현·백연실 모녀는 강릉 컬링센터와 강릉 하키센터에서, 신보람·신승창 남매는 평창 선수촌과 평창 올림픽 플라자에서 구슬 땀을 흘리고 있다.

이 밖에도 권영중 전 강원대학교 총장은 강원대학교 단체 자원봉사단을 이끌고 있으며, 전직 언론인·공직자 등도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에 힘을 보태고 있다.

조직위원회는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의 핵심인력이라 할 수 있는 자원봉사자가 직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자 권익위원회'를 설치하여 갈등 관리, 고충 처리 등 안정적인 자원봉사 참여를 지원하고 있다.

82개의 후원기업과 공공기관

조직위원회는 원활한 대회운영을 위하여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후원 참여를 적극 추진해 왔다. 그 결과, 국내 후원․·기부 목표 9400억원 대비 117%에 해당하는 1조 1035억원(2018. 2. 6. 현재)의 후원 확보 성과를 거두었다. 탑 스폰서 후원금을 포함할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 후원·․기부액은 1조 3609억원에 달한다.

이는 82개의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에서 공식파트너(11개), 공식후원사(13개), 공식 공급사(25), 공식서포터(33)등 후원 참여뿐만 아니라 자발적인 기부 참여가 이루어진 결과다. 특히 공공기관의 후원 및 기부 참여가 목표액 초과 달성에 크게 기여하였다.

조직위원회는 물론 정부, 국회에서 공공기관 참여를 적극 홍보한 결과, 지난해 8월 한국전력공사를 시작으로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대회 성공 개최를 위해 34개 기관에서 1317억원 후원 및 기부에 참여 하였다. 

이에 힘입어 조직위원회는 작년 제4차 대회재정계획 수립 시 예상 되었던 약 3000억원 규모의 적자를 상당 부분 해소하고, 균형재정 달성에 성큼 다가서게 되었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①]세 번의 도전, 더반의 기적 일구다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②]92개국 참가 역대 최대규모 문화올림픽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③]세계가 경험하지 못한 최첨단 ICT 올림픽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④]평화·환경올림픽 지구촌 눈 홀리다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⑤]선수·이용자 중심 컴팩트한 베뉴 찬사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⑥]역경·투혼·가족 올림픽 빛낼 선수들
[기획-평창동계올림픽⑦]질병·장애 극복 올림픽 빛내는 자원봉사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