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19 22:28 수
> 정치
새 국회의장에 6선 문희상…부의장은 이주영·주승용
승인 | 김동준 기자 | blaam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7-13 12:54: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동준 기자]더불어민주당 출신인 6선 문희상 의원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국회부의장에는 자유한국당 5선 이주영 의원, 바른미래당 4선 주승용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국회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부의장 선거를 실시했다. 그 결과 문 의원이 총 투표수 275표 가운데 259표를 얻어 국회의장 자리에 올랐다. 국회법에 따라 문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이 됐다. 임기는 20대 국회가 끝나는 2020년 5월까지다.

이로써 지난 5월 말부터 45일간 공백상태에 있던 입법부가 정상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신임 문 의장은 수락연설을 통해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라며 "국민의 신뢰를 얻으면 국회는 살았고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지리멸렬했다"고 말했다.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국회원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곳은 국회 뿐이다. 의회주의자였던 두 전직 대통령의 가르침은 변함없는 진리"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여당은 현재에 살고 야당은 미래에 산다고 한다. 여당은 정권 재창출을, 야당은 정권교체를 목표로 한다"며 "후반기 국회 2년은 국회의원들의 유일한 경쟁무대"라고 말했다. "대결과 갈등에 빠져 국회를 무력화시키고 민생을 외면한다면 누구든 민심의 쓰나미에 직면할 것"이라고도 했다.

문 의장은 협치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대화와 타협, 협치를 통한 국정운영은 제20대 국회의 태생적 숙명"이라며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 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혁입법, 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의 책임이 첫 번째이다. 다만 야당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의장은 "새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 할 수 있다"며 "촛불혁명을 제도적으로 완성하고 의회주의가 만발하는 세상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는 오는 16일 오후 2시 상임위원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연다. 

   
▲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회의장./사진=미디어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