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20 20:19 목
> 경제
신동주 화해 시도에 롯데그룹 "진정성 의심"
"화해 시도 자체를 홍보용으로 활용"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08 18:34: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왼쪽)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친필 편지를 보내 화해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롯데그룹 측은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롯데그룹은 8일 'SDJ 화해 시도'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입장 자료를 내며 "화해 시도 자체를 홍보용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신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 뿐만 아니라 신격호 명예회장, 롯데 경영진, 각 회사 등을 상대로 한국과 일본에서 수십 차례 소송을 제기, 해당 소송들은 대부분 아직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신 전 부회장과 민유성씨 사이에서 진행되고 있는 자문료 소송에서 밝혀졌듯이 두 사람은 신 회장 구속을 목적으로 한 '프로젝트 L'이라는 계약서까지 작성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롯데그룹은 신 전 부회장이 개인과 법인의 차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의견도 냈다.

롯데그룹은 "신 전 부회장이 주장하는 내용을 보면 '개인 의지에 따라 움직이는 회사'와 '상법 절차에 따라 움직이는 회사'의 차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아쉽다"며 "회사의 큰 결정은 특정 주주 개인의 의지에 따라 좌우될 수 없으며 이사회, 주총 등 상법상 적법한 절차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롯데그룹은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한 효심 언급도 부적절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롯데그룹은 "그간 고령의 아버지를 앞세워 각종 계약서, 위임장 등을 작성하며 경영권 분쟁을 촉발시킨 분인데다 심지어 아버지 신격호 명예회장과 주주권 대리 행사 위임장 효력을 두고 소송까지 진행하고 있다"며 "신 전 부회장은 책임 경영 차원에서 아버지로부터 증여 받은 한국 롯데 지분을 대부분 매각했는데 그 행동이 아버지의 뜻과 같이 하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호텔제주, 내달 말까지 '플레이토피아' 패키지 판매
롯데주류 '처음처럼' 새 광고 온에어
롯데제과, 한 입 사이즈 '쁘띠 몽쉘 생크림케이크' 출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