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경제
백화점, 오는 11일부터 설 선물세트 본 판매 돌입
프리미엄과 이색 선물세트 다수 출시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09 16:01:4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롯데백화점 설 선물세트./사진=롯데쇼핑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국내 주요 백화점들이 오는 11일부터 설 선물세트 본 판매에 들어간다. 백화점들은 프리미엄 선물세트와 이색 선물세트 등을 내놓고 고객들을 잡겠다는 계획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오는 11일 부터 2월 4일 까지 25일간 본점,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 점에서 설 선물세트 본 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12월 17일부터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6일 까지 21일간 11.9%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상품군별로는 축산 선물세트가 7.1%, 수산이 7.5%, 청과가 8.4%, 건강이 13.2% 신장했다. 

또한 롯데백화점은 이번 설 선물세트에서 10만원 이하의 상품을 20% 이상 구성했고, 특히 10만원 이하 농·축·수산물 선물세트의 품목 수를 지난해 대비 10% 이상 늘린 500여개 품목을 준비했다는 설명이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설 선물세트 물량을 전년보다 10% 늘렸다. 특히 이번 설에는 프레스티지 선물세트, 황금돼지 선물세트, 바이어 직매입 선물세트, 유니크L(10만원 이하 프리미엄) 선물세트 등 고객의 선택의 폭을 고려한 다양한 구색의 프리미엄 선물세트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임태춘 식품리빙부문장은 "다양한 고객층에 따라 선호되는 선물세트의 취향도 달라지고 있다"며 "이러한 고객 취향을 고려해 프리미엄, 직매입, 10만원 이하, 황금돼지 등 테마에 따른 다양한 선물세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8일 부터 총 27만 세트를 앞세워 설 선물세트 본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예약판매에 여전히 높은 인기를 끈 한우, 굴비 등 전통 명절 선물 물량을 늘려 준비하는 동시에 ▲돼지고기 ▲김장 김치 ▲혼술 안주 등 이번 설에 처음 선보이는 이색 선물을 앞세워 명절 수요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먼저 신세계백화점은 2019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처음으로 돼지고기를 명절 선물로 준비했으며, 스테이크용으로도 손색없는 프리미엄 국내산 삼겹살과 목살(듀록포크 스테이크, 10만원)로 구성했다.

1·2인가구가 증가하면서 자연스레 김장을 하지 않는 사람 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김치 선물'도 등장했다. 명절 선물로는 처음 선보이는 김치 선물세트는 '조선호텔 승건지 김치 세트(8만원)'다.

고향에 가는 대신 나홀로 명절을 보내겠다는 '혼명족(혼자 명절을 보내는 사람)'과 설에 혼술을 즐기는 사람들을 취향저격하는 선물도 준비했다. '혼술 세트(10만원)'인 설 선물은 새우살과 피뿔고둥살, 관자살을 개별 포장해 혼명족들이 큰 품을 들이지 않고 손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20일간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2019년 설 선물세트 본판매'를 진행한다. 본판매 기간 전국 15개 점포별로 150~200평 규모의 특설매장을 열고, 한우·굴비·청과 등 신선식품과 건강식품·가공식품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이번 본판매 기간 명절 대표상품으로 꼽히는 한우 선물세트의 품목수와 물량을 전년대비 각각 30% 늘렸다. 대표상품은 1등급 등심 로스 0.9kg, 불고기 0.9kg, 국거리 0.9kg로 구성된 '현대특선한우 죽 세트'(30만원), 1등급 찜갈비 1.1kg, 1등급 등심 불고기 0.9kg, 국거리 0.9kg로 구성된 '현대특선한우 국 세트'(36만원) 등이다. 

특히 올해 도축 물량 감소에 따라 한우 시세가 최대 10%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이 많이 찾는 10만원대 한우 선물세트의 판매 가격을 동결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현대백화점은 굴비·옥돔·더덕 등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지역 특산물에 프리미엄 전통 식품 브랜드 '명인명촌' 장류로 맛을 낸 프리미엄 선물세트도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고랭지 청정지역에서 재배한 홍천 더덕을 순창 고추장으로 숙성시킨 '명인명촌 더덕 장아찌(300g*2입)' 10만원, 영광 굴비에 매실 고추장을 버무린 '명인명촌 매실 고추장굴비(350g*2입)' 18만원, 제주산 옥돔을 황토판 천일염으로 밑간한 '명인명촌 황토판염 옥돔세트(1.4kg)' 18만원 등이다. 

갤러리아백화점도 오는 15일 부터 각 지점별 식품관에 설 선물세트 특설 매장을 마련해 '2019 설 선물세트' 본 판매에 돌입한다. 갤러리아백화점 예약판매 실적은 8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30% 신장하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의 이번 '2019 설 선물세트'에서 주목 받는 선물세트는  '에코프렌들리' 선물세트다. 올해 환경 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크게 대두되면서 최근 플라스틱 사용 금지 등의 소비 트렌드를 선물세트 개발에 반영한 것이다.

주요 '에코플렌들리 선물세트'는 ▲저탄소 인증 사과/배 세트, ▲과일껍데기로 만든 친환경 세제 세트 ▲플라스틱이 아닌 대나무로 만들어진 칫솔과 빨대 ▲친환경 텀플러와 에코백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친환경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이외에도 휴대용 수력발전기와 태양광 충전기 선물세트 등을 이색적으로 출시, 고객이 생활 속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직접 사용하고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게 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백화점, 올해 첫 '해외패션대전'...최대 50 % 할인
롯데백화점, 9일 부터 해외명품대전 진행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