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26 10:57 수
> 경제
[시승기] 프랑스판 SM6, 완전다른 마성의 매력 '탈리스만'
같은 외관 다른 승차감
프랑스 감성이 묻어나는 인테리어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1-13 16:04: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SM6의 친형제인 탈리스만은 다른 차량이라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외관의 경우 똑같은 모습이지만 옵션과 하체셋팅 등 많은 부분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출시된 탈리스만은 시장의 사랑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탈리스만은 국내 르노삼성 디자인 연구소가 개발에 참여한 외관디자인으로 해외에서 먼저 시판돼 큰 반응을 이끄는데 성공했다. 이같은 탈리스만의 인기는 르노삼성자동차의 경영정상화에도 인센티브를 챙길수 있도록 해 일조하고 있다. 

   
▲ 르노 프리미엄 중형세단 탈리스만 /사진=르노


탈리스만의 외관 디자인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SM6와 엠블럼을 제외하고 모두 똑같다. 

국내 역시 디자인으로는 최고로 꼽힐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문제는 탈리스만은 국내 판매되는 SM6와 너무 다른 색의 차량으로 느껴졌다. 국내 SM6의 경우 승차감 부분에서 아쉬움을 남기는 차량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운전을 해봐도 고급중형 세단이라고 불리는 것과 달리 차이가 없다는 게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하지만 탈리스만의 경우 고급 세단이라 불려도 어색하지 않을 만큼 잘 튜닝 돼 있다. 이는 국내에서는 적용되지 않는 르노 사륜조향 시스템인 4컨트롤과 서스펜션때문이라는 생각이다. 

이 시스템은 르노의 고성능 차량에 적용되는 시스템이다. 

차량의 승차감과 움직임에 있어서는 토션빔 방식의 리어 서스펜션이 노골적으로 성격을 드러낸다. 사륜조향 시스템인 4컨트롤까지 더해지며 탈리스만은 SM6와는 완전히 다른 독보적인 프리미엄 중형 세단의 느낌을 선사한다. 

특히 놀라운 것은 노면의 상황과 운전자가 느끼는 느낌을 분리시켜주는 듯한 편안한 승차감이 인상적이다. 그렇다고 조향의 반응속도가 무디지 않고 정확한 핸들링도 구사한다. 

이 같은 느낌이 진정한 프리미엄 중형 세단이라는 생각이 든다. 

   
▲ 르노 프리미엄 중형세단 탈리스만 /사진=미디어펜

   
▲ 르노 프리미엄 중형세단 탈리스만 4컨트롤로고 /사진=르노

   
▲ 르노 프리미엄 중형세단 탈리스만 4컨트롤시스템 /사진=르노

   
▲ 르노 프리미엄 중형세단 탈리스만 엠블럼 /사진=르노


이와 함께 드라이빙 모드를 스포츠 모드로 바꿀 때에는 세그먼트에서 가장 뛰어난 수준의 핸들링 앤 라이드 성능을 과시한다. 좀전까지의 중형 세단의 편안함에 날렵한 모습의 핸들링이 감동적이다. 

또 4컨트롤의 적극적인 개입 덕에 선회 반경이 짧은 '작은 로터리'에서도 중형 세단의 체격을 손쉽게 선회시킬 수 있고 후륜이 조향 될 때의 차체가 급격히 단축되는 느낌도 무척 독특하게 느껴져 주행 즐거움을 더욱 강조했다.

이와 함께 차량의 출력을 제어하는 브레이크 시스템의 매력도 돋보였다. 

도로 환경, 주행상황에 맞는 제동성으로 중형 세단의 묵직한 차체에도 확실한 제동력을 보여준다.

탈리스만의 시승차량은 1.6ℓ 디젤엔진이다. 국내 SM6가 1.5ℓ 디젤엔진인것과 대조적이다. 출력은 2.0ℓ 디젤 엔진에 버금가는 160마력과 38.7kg.m에 이르는 넉넉한 토크로 시승중에는 1.6ℓ디젤이라는 사실을 느끼지 못하고 나중에 확인했을 때 놀라움을 표했다. 

더욱이 급가속을 하지 않는 이상 디젤이라는 느낌을 느끼기도 힘들만큼 조용하고 부드러운 느낌이다. 프리미엄이라는 단어를 사용해도 충분할 만큼의 정숙성이었다. 

시승 차량은 프랑스 내에서도 최고 사양으로 판매되는 '이니셜 파리' 에디션이다. 이니셜 파리에서만 선택할 수 있는 '아메시스트 블랙'의 차체는아니지만 실내 공간에서는 이니셜 파리의 특권을 모두 고스란히 느길 수 있었다. 

대시보드에는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감성이 돋보이는 패널이 추가로 더해지고 고급스러운 가죽은 실내 공간을 더욱 풍성히 구성했다.

   
▲ 르노 프리미엄 중형세단 탈리스만 /사진=르노


실내 공간에서 느껴지는 여유와 고급스러움이 돋보였고, 로장쥬 엠블럼이 큼직하게 자리한 스티어링 휠이나 투톤으로 구성된 시트 등 실내 구성 요소들이 선사하는 만족감이 정말 뛰어났다. 물론 세로로 길고 큰 디스플레이는 이미 너무나 익숙했고, 사용법도 SM6의 것과 다르지 않아 쉽게 다룰 수 있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시승기] 무난함의 미덕 닛산 엑스트레일, 캐시카이의 새대안
[시승기]팰리세이드 저력 “싼테페 기본기서부터”
[시승기]현대차 1만대 저력 그랜져IG가 사랑받는 비결 5가지
[시승기]성숙된 SUV 팰리세이드…사전계약 2만대 저력의 비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