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14:11 수
> 경제
아모레퍼시픽그룹, 라자다 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온·오프라인 유통 연계한 신유통 사업 발굴,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 등에 협력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6 09:29: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지난 15일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사장(좌)과 라자다 그룹 피에르 포이그넌트 CEO(우)가 MOU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동남아시아 e커머스 시장을 선도하는 라자다 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라자다 그룹 피에르 포이그넌트 CEO는 지난 15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만나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신규 브랜드 론칭, 온·오프라인 유통을 연계한 신유통 사업 발굴,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또 지식재산권 보호를 통해 라자다 e커머스 내 건전한 유통 질서를 확립해나가기로 했다.

이를 계기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라자다 그룹의 광범위한 e커머스 네트워크를 활용해 동남아시아에서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아세안 고객에게 아시안 뷰티의 가치를 담은 혁신적인 제품과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아세안 뷰티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다질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사장은 "이번 MOU가 아모레퍼시픽그룹과 라자다 그룹이 동남아시아 뷰티 시장에서 윈윈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아세안 고객들을 위한 유통 채널 확대와 고객 경험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라자다 그룹 피에르 포이그넌트 CEO는 "이번 MOU는 라자다의 핵심 카테고리 중 하나인 뷰티 영역에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상품과 라자다의 기술이 접목된 최고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시장에서 라자다 그룹의 디지털 유통 플랫폼을 통해 라네즈와 이니스프리, 에뛰드의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아모레퍼시픽재단, 2019년 학술연구 지원 사업 시작
아모레퍼시픽그룹, 또 마이너스 성장...1분기 영업이익 26% 감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