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5.22 16:02 수
> 경제
최태원의 '딥 체인지', 동남아서 시장확대 가속화
SK그룹, 베트남 1위 민영기업 빈그룹 전략적 투자
신규사업 투자·전략적 M&A 등 공동 추진계획
승인 | 조한진 기자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5-16 14:19: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최태원 SK회장의 ‘딥 체인지(근본적 변화)’ 경영전략이 동남아로 빠르게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SK그룹은 베트남 1위 민영기업인 빈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동남아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SK그룹은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최태원 SK 회장 /사진=SK 제공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양사는 향후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는 물론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약 23%를 차지하는 시총 1위 민영기업이다. 부동산 개발(빈홈/빈컴리테일), 유통(빈커머스), 호텔/리조트(빈펄) 사업을 비롯, 스마트폰(빈스마트), 자동차(빈패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고한 시장 지위를 확보하며 최근 10년간 총자산 규모가 14배 증가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1조8230억동(약 1조1000억원)을 기록했고, 직전 3년간 45.5%에 달하는 연평균 매출 성장율을 보이고 있다.

이번 베트남 투자는 해외 시장 진출 방법에서 최 회장이 강조하는 SK그룹의 경영 화두 ‘딥 체인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회사는 설명하고 있다.

과거 SK그룹의 동남아 사업이 생산 기지 구축 등 국내 사업의 수평적 확장이나 투자 대상 기업의 경영권 확보 중심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영역 확대 △현지 파트너와의 시너지 강화 △사회적 가치 추구 등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이에 맞춰 SK는 아세안(ASEAN) 국가 중 가장 성장률이 높은 베트남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보유한 빈그룹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강점을 적극 활용, ICT를 접목한 인프라 구축하고 국영산업 민영화 흐름에 맞춘 협력사업 모델 개발 등과 관련 폭넓은 논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5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그룹 차원의 성장 기회 모색을 위해 팜 녓 브엉 빈그룹 회장과 만나 협의를 시작한 후 1년여 만에 성사됐다.

   
▲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16일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SK 제공

SK그룹은 지난해 8월 그룹의 주요 경영전략인 ‘따로 또 같이’ 차원에서 SK㈜와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SK하이닉스등 주요 관계사들이 참여해 동남아 투자 플랫폼인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베트남 시총 2위 민영기업인 마산 그룹 지분 9.5%를 약 4억7000만달러(약 5300억원)에 매입하며 베트남 진출의 시동을 건 바 있다.

최 회장 역시 그동안 SK 관계사들의 베트남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폭넓은 활동을 이어왔다. 2017년 11월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첫 면담을 갖고 베트남의 미래 성장전략과 연계한 상호 협력의 물꼬를 텄다. 지난해 11월에도 베트남을 찾아 응웬 총리와 함께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환경문제 해결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SK그룹은 베트남 1, 2위 민영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베트남 지역사회 아젠다에 기여할 수 있는 영역도 적극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개최된 제1회 하노이포럼에 참석한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환경보존에 더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며 경제적가치 뿐만 아니라 환경 보호·개선 등과 같은 사회적가치를 함께 창출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 부사장은 “이번 계약은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에서 최고 역량의 파트너와 함께 장기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CEO 브랜드평판 1위 이재용, 2위 신동빈, 3위 최태원
최태원 SK 회장 "VRDS, 블루오션 시프트 대표 사례 될 것"
최태원 "재계 어른 돌아가셔서 안타까운 마음"
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창출의 핵심은 측정과 인센티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