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2 19:17 수
> 경제
'밀라노 패션위크'를 현대백화점에서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손잡고 다음달 13일까지 '밀라노 패션위크 인 현대' 진행
승인 | 김영진 부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09-29 06: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현대백화점이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손잡고 다음달 13일까지 '밀라노 패션위크 인 현대'를 진행한다./사진=현대백화점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현대백화점이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를 소개하는 이색 행사를 연다. 기존 입점돼 있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의 단독 상품은 물론,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이탈리아 디자이너 브랜드들도 대거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손잡고 다음달 13일까지 '밀라노 패션위크 인 현대'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행사는 압구정본점을 시작으로 무역센터점과 판교점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는 구찌·보테가베네타·펜디·프라다 등 총 200여 개 브랜드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비영리단체로, 세계 4대 패션쇼 중 하나로 꼽히는 '밀라노 패션위크'를 주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측은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가 국내는 물론, 해외 백화점과 이탈리아의 패션 브랜드를 테마로 대형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이 이번 행사를 진행하기로 한 건 명품 등 해외패션 브랜드에 대한 20~30대 젊은 고객들의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실제 올해 8월까지 해외패션 신장률은 21.5%로 현대백화점 내 상품군 중 가장 높은데, 특히 밀레니얼(1980년 이후 출생)과 Z세대(1995년 이후 출생)로 대표되는 20~30대의 해외 패션 매출 신장률(29.6%)이 40~50대(9.8%)보다 두 배 이상 높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20~30대 고객들이 해외패션 상품군의 새로운 고객층으로 자리잡음에 따라, 이들에게 새로운 해외패션 콘텐츠를 제안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토즈·페라가모·몽클레르·발리 등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 소속 21개 브랜드가 참여해 총 60여 개의 단독 상품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협업해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13개 이탈리아 디자이너 브랜드를 한 곳에 모아 '뉴웨이브 팝업스토어'도 선보인다. 이 중 7개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처음으로 소개하는 브랜드다.

현대백화점은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밀라노 패션위크 인 현대' 행사를 매년 1~2회 가량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대백화점은 최근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아울러 이번 행사 기간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브랜드의 경우 정식 입점도 검토할 계획이다. 

고남선 현대백화점 해외·잡화사업부장(상무)은 "새로운 유행을 이끌고 싶어하는 '패피족'을 위해 이탈리아국립패션협회와 협업해 매년 새로운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를 소개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명품 브랜드와의 협업해 해외패션 팝업스토어 운영 등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백화점, 아울렛보다 더 싼 '아울렛' 연다
현대백화점그룹,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게 지원금 2억5천만원 전달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