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5 15:54 일
> 경제
KAI, '제1회 국제치안산업박람회'서 경찰헬기 선봬
수리온 경찰헬기·해양경찰헬기·LCH 등 전시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21 15:17: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1일부터 사흘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제1회 국제치안산업박람회'에 참가한다.

KAI는 경찰청에서 운용 중인 수리온 기반의 경찰헬기 참수리를 알리고 소형민수헬기(LCH)의 첫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사전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KAI는 △수리온 경찰헬기·해양경찰헬기 △LCH 기본형·경찰헬기 △송골매 무인기 등 경찰의 공중 치안활동에 필요한 기동장비를 중점으로 선보인다.

경찰청은 정부기관 중 처음으로 국산헬기를 도입해 지금까지 총 8대를 구매했으며, 현재 다섯대가 경기남부·경기북부·경북·전남·충남지방경찰청에서 치안 유지, 대테러, 교통관리, 실종자 수색 및 구조 등의 임무에 활용되고 있다. 내년 2월 경 참수리 헬기 3대도 전북·충북·제주지방경찰청에 추가 인도될 예정이다. 

참수리 헬기에는 고성능 전기광학적외선 카메라(EO/IR), 구조용 호이스트, 탐조등, 대지방송장비 등의 전문장비가 장착됐으며, 능동형 진동제어시스템(AVCS)도 탑재돼 진동 수준도 개선됐다.

   
▲ 2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왼쪽에서 3번째)가 KAI의 경찰헬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또한 헬기에 장착된 항공영상 무선전송장치를 통해 항공기에서 촬영한 영상이 실시간으로 경찰청 상황실로 전송돼 즉각적인 사건현장 확인과 지휘통제가 가능하다.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참수리 헬기를 통한 영상 전송에 대한 시범운영을 마쳤으며, 전국 실시간 영상 전송을 위한 전국망 구축이 추진 중이다. 

KAI는 8.7톤급 중대형 수리온 헬기 외에 4.9톤급 소형급 LCH를 내년 개발완료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향후 국내 민수시장과 정부기관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LCH는 4축 자동비행 조종장치가 장착돼 조종 편의성을 높였고, 5엽의 로토블레이드 적용과 테일로터를 대신해 후방덕트에 끼워 넣은 페네스트론 방식으로 만들어 헬기의 진동과 소음을 크게 줄였다.

KAI 관계자는 "현재 경찰청에서 운용 중인 참수리 헬기와 LCH를 함께 하이-로우 개념의 운용방식을 적용하면 더욱 효율적인 공중 치안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국산헬기의 도입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처음 개최된 이 박람회는 경찰청이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전시회다. 국내외 130여개 치안관련 기업이 참여했으며, 약 15만명의 경찰이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KAI, '서플라이어 심포지엄' 개최…KF-X 개발 현황 공유
KAI, 창사 20주년 기념식 개최…"모든 역량 수주에 집중"
KAI "민수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무인화 기술 입증"
[르포]'ADEX 2019'서 솟아난 영공 안보 확신…"드루와 드루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