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4 17:43 일
> 경제
한화종합화학, ICT 기반 화학플랜트 안전기술 공동개발 나서
울산시·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MOU 체결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8 09:57:3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종합화학이 울산광역시·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손잡고 ICT 기술을 활용한 울산지역 화학 플랜트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

한화종합화학은 지난 27일 롯데호텔울산 크리스탈볼룸에서 임종훈 대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김명준 ETRI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학플랜트 안전 기술과 ICT 분야의 기술 교류를 위한 업무 제휴(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3년간 ICT·지능형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다양한 스마트 안전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또한 △실시간 작업자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실시간 설비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실시간 출입자 관리 시스템 등 실질적으로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의 개발을 검토할 예정이다.

   
▲ 27일 롯데호텔울산에서 (왼쪽부터)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임종훈 한화종합화학 대표, 김명준 ETRI 원장이 '화학플랜트 안전 기술과 ICT 분야의 기술 교류를 위한 업무 제휴(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종합화학


한화종합화학은 지난해부터 울산과 대산에 위치한 고순도테레프 탈산(PTA) 공장 전 지역에 단지 내 전용 무선통신망(P-LTE 통신망)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하여 작업자의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노력을 해왔다.

특히 사고 발생시 중대형 인명사고 가능성이 높은 밀폐공간 작업에 대한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고자 ETRI와 함께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작업 활동을 펼쳐왔다.

한화종합화학은 이 과정에서 ETRI의 ICT 기반 기술 노하우를 전수 받은 울산 중소기업과의 상호 협력을 추진, 지역기업 성장에도 기여해 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MOU를 통해 지자체·정부기관·대기업·중소기업의 협업을 바탕으로 각 기관과 조직의 시너지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스마트한 사고 예방 시스템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했다.

임 대표는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을 활용한 화학플랜트의 안전 시스템을 확보하고, 나아가 동종사 및 유사업종의 기업에게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한화토탈, 5년 연속 세계일류상품 선정…"소재 국산화 기여"
방산·화학, 한화그룹 실적 지키는 '마지노선' 될까
한화케미칼, 3Q 영업익 1524억원…태양광 약진
한화첨단소재, 'JEC아시아'서 차량 경량화 솔루션 선봬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