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09 16:16 목
> 경제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로 지동섭 사장 보임
2020년 조직 개편·임원인사 단행…ESS사업부 신설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05 14:17: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이 딥체인지를 위한 '독한 혁신'의 실행력을 강화하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2020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5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이번 인사는 신성장 사업으로 육성 중인 배터리사업의 본격적인 성장을 견인하고, 현재 주력 사업은 그린밸런스 전략 추진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나간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우선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이 배터리사업 대표를 맡게 됐다. 지 대표는 지난 2년간 CEO직속의 배터리 사업의 성장전략을 모색해 온 e모빌리티 그룹의 리더를 겸임,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넘어 배터리 관련 전방위 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밑그림을 그려왔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지난 5월 기자간담회를 통해 배터리 생산의 수직계열화를 넘어 e모빌리티·에너지 솔루션 사업으로 확장하겠다는 '독한 혁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 대표가 1990년 유공으로 입사해 SK텔레콤 미래경영실장과 전략기획부문장을 지낸 전략통으로, 2016년 12월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어 배터리 사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왼쪽부터)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차규환 SK루브리컨츠 사장·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사진=SK이노베이션


또한 배터리 사업에 기존 CEO 직속이던 e모빌리티 그룹을 편제하고,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사업부를 신설해 본격적인 'Beyond EV' 사업 역량을 갖추기로 했다.

현재 주력 사업인 에너지·화학 사업은 각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린 밸런스를 통한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인사와 조직개편이 이뤄졌다. SK루브리컨츠 사장에는 차규탁 SK루브리컨츠 기유사업본부장, SK인천석유화학 사장에는 최윤석 생산본부 본부장이 각각 신규 선임됐다.

SK에너지는 주유소 등을 플랫폼으로 한 신사업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B2C사업본부로 플랫폼 개발TF를 이관, 주유소 자산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SK루브리컨츠도 글로벌성장추진실을 신설, 사업개발 기능을 통합시킨 비즈니스 모델 강화에 나선다.

SK종합화학은 오토모티브 사업부를 CEO직속으로 재편, 패키징 사업부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기로 했다. 내년 1분기 중 유럽법인을 신설, 최근 프랑스 아르케마로부터 인수한 폴리머 사업의 안정 운영·연계 사업도 집중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경제적가치(EV)와 사회적가치(SV)를 강력하게 실천하는 독한 혁신을 지속해 오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딥체인지의 독한 실행을 통해 성장을 견인하고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핵심소재 코발트 3만톤 확보
SK이노 "IMO2020, 정유 수익성 높일 '동앗줄'…VRDS 기대"
SK이노베이션, 3Q 영업익 3301억원…시장 전망치 상회
[인사] SK그룹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