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6.02 21:48 화
> 경제
SK이노베이션, 3Q 영업익 3301억원…시장 전망치 상회
전년비 60.5% 하락…배터리사업 영업손실 427억원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31 09:36: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은 올 3분기 매출 12조3725억원, 영업이익 3301억원을 달성하는 등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고 31일 밝혔다. 

석유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8조6820억원, 659억원으로 집계됐다. 글로벌 정유사 정기보수 및 IMO2020 시행 대비 선제 영향으로 경유 등 전반적인 석유제품 마진이 전분기 대비 개선됐으나, 미중 경제전쟁 및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보인 여파를 맞았다. 

4분기에는 글로벌 정유업체 정기보수 지속 및 IMO2020 시행 대비 경유 수요 증가 전망에 따라 정제마진이 더욱 상승, 석유사업 중심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화학사업은 납사 가격 하락에 따른 재고 관련 손실에도 불구하고, 벤젠과 프로필렌 등의 마진 확대로 2분기 대비 91억원 증가한 1936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매출은 2조4579억원을 기록했다.

윤활유사업은 유럽 등 고부가 시장 판매 비중 확대에 따른 마진 개선으로 전분기 대비 154억원 증가한 936억원의 영업이익(매출 8114억원)을 시현했다.

   
▲ SK이노베이션 오클라호마 광구/사진=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은 2분기 페루 광구 정기보수 이후 3분기 가동 정상화에도 불구하고, 운영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25억원 감소한 485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페루 88·56 광구 매각을 결정했으며, 내년 상반기 중 관련 절차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사업은 재고 관련 손실 감소 및 매출 증가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244억원 개선된 42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으나, 3분기 연속 영업손실이 감소했다.

소재사업의 영업이익은 25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판매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인 운영비용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4분기 증평 LiBS공장 12·13호기 양산이 시작되면 소재사업 실적 기여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비정유부문 사업들이 각자 제 몫을 해내며 유가 변동에 따른 손익 악화를 상쇄, 시장의 예상을 뛰어 넘는 경영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SK종합화학 글로벌 M&A에 기반한 고부가 패키징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는 한편, 배터리·LiBS 공장 글로벌 증설도 차질 없이 진행해 유가와 마진 등 외생변수가 실적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딥체인지를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SK이노-LG화학, 배터리 공방전 지속…"같은 특허 다른 느낌?"
SK이노베이션, '인터배터리 2019'서 배터리 사업 스토리 소개
SK이노베이션, 페루 광구 2곳 지분 매각…"포트폴리오 혁신 가속"
SK종합화학, 유럽서 첫 M&A…패키징 포트폴리오 강화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