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04 13:43 토
> 경제
정승일 산업부 차관 "글로벌 에너지 기업, 혁신 통해 경쟁력↑"
산·학·연 관계자 250여명, '2019 석유 컨퍼런스' 참석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17 11:45: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 석유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서울 삼정호텔에서 '2019 석유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6월 발표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의 중점과제 중 하나인 '석유·가스 등 전통 에너지산업의 경쟁력 강화'의 실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는 이번 행사에 산·학·연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했으며, △내년도 국제유가 전망 △석유 지정학 리스크 대응방향 △국내 석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등에 대한 세션 및 전문가 패널토의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에너지 전환, 원유생산지 다변화, 석유수요 패턴 변화, 글로벌 경쟁 심화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은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 차관은 "그동안 높은 효율성·생산성이 강점이었던 우리 석유업계가 앞으로도 디지털 전환과 자체 기술확보(R&D)에 앞장서고, 융·복합 비즈니스를 적극 발굴·적용하는 등 선도적인 변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올해 중동 등 우리가 석유를 주로 수입하는 산유국에서 갈등이 심각했던 만큼, 국가 전략자원인 석유가 안정적으로 확보될 수 있도록 비상시 대응체계를 지속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재승 고려대 국제학부 교수는 최근 국제 석유 지정학 리스크를 분석하고, 우리나라의 대응방향을 제시했다. 이종헌 S&P Platts 박사와 백영찬 KB증권 이사는 국제 석유시장 및 글로벌 업계 동향을 소개했다.

이달석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은 공급과잉 지속을 들어 내년도 국제유가가 배럴당 60달러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훈 보스턴 컨설팅그룹 파트너는 석유산업의 디지털전환 사례, 유승훈 서울과기대 교수는 국내 석유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발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석유 컨퍼런스를 정기 개최할 계획"이라며 "전문가 간담회 및 업계 의견수렴 등을 통해 석유산업 지원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산업부, 에너지 주무부처 아닌 탈원전 행동대장"
산업부, 내년도 예산 9조4367억원…올해 대비 23% 증가
성윤모 산업부 장관, 독일서 소재‧부품 분야 전방위 협력 모색
정승일 산업부 차관, 국제에너지기구 각료이사회 참석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