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5 11:21 월
> 경제
한전, 4억달러 규모 멕시코 노르떼Ⅱ사업 프로젝트 본드 발행
치와와서 433MW 규모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운영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31 09:44: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 멕시코 현지법인(KST)이 미국 증권시장에 4억달러 규모의 프로젝트 본드 프로젝트 본드를 발행, 멕시코에서 운영중인 노르떼Ⅱ 사업의 차관 재조정(리파이낸싱)을 달성했다.

31일 한전에 따르면 해외 인프라 자산에 대해서 국내기업이 주도해 한국수출입은행 보증부 프로젝트 본드를 발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전은 금융비용 절감과 레버리지 최적화를 통한 추가수익 창출을 위해 리파이낸싱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발행으로 기존 차관의 잔여분을 모두 상환했다.

투자비(5880만달러 상당)도 상업운전 6년만에 전액 회수하게 됐으며, 기존 차관 대비 약 2.5%p의 금리 인하 및 배당가치 상승으로 수익성을 제고했다.

한전은 이번 리파이낸싱이 수은 보증부 채권(2억5000만달러)과 일반 채권(약 1억5100만달러)의 혼합방식으로 추진된 최초의 사례로, 수은-사업주(한전·삼성자산운용)-현지법인(KST)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투자자들과의 끈질긴 협상 끝에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리파이낸싱 성사로 기존 운영사업의 조달금리 인하를 통해 주주의 이익을 극대화할 뿐만 아니라 기존의 PF 대출 위주에서 한발 나아가 재원조달의 다양화를 모색, 글로벌 PF 시장에서 한전의 저력과 브랜드 파워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멕시코 노르떼Ⅱ 사업은 삼성자산운용 및 테친트와 공동으로 멕시코 치와와에 433MW 규모의 가스복합 화력발전소를 건설해 운영하는 사업으로, 한전이 5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 발전소는 2013년 12월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갔으며, 지난해 기준 3622GWh의 전력을 생산했다. 현재까지 누적 매출은 7902억원이며, 순이익은 929억원으로 집계됐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한전,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규모 합의…손해사정금액 60%
한전, 전남 신안군서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 추진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특례, 2022년 7월 폐지
효성중공업, 한전 손잡고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