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6 16:31 토
> 경제
[CES2020]현대차가 바꿀 미래시대 이동 솔루션
필요따라 선택해 목적지까지 편안한 이동
공유경제 통해 활용해 새로운 먹거리 창출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1-08 09:35: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미국 라스베이거스)=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인간중심 모빌리티솔루션 세가지 핵심축을 통해 변화될 미래 이동방식의 변화가 이목을 끈다. 

인간의 이동을 위해 활용되어온 모빌리티의 발전과 공유경제의 활성화로 소유의 개념이 사라진 상황에서의 이동수단의 경계가 무색해지며 변화될 모습 때문이다. 

   
▲ 현대자동차의 인간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 이미지.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20)'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인류진보를 가속화히기 위해 필요한 구성요소로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를 지목했다. 

현대차가 공개한 이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인간의 이동은 빠르고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존의 이동을 위해 정류장과 같은 거점을 방문하는 것이 아니다. 

호출을 통해 PBV를 집앞으로 대기시키고 모빌리티 환승거점인 Hub로 이동을 한다. 이동하는 도중에는 개인의 목적에 맞게 설계된 PBV에서 시간 활용을 최대한 할 수도 있다.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닌 PBV는 탑승객이 목적지로 이동하는 동안 본인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자유롭게 누릴 수 있도록 모빌리티 개념을 완전히 새롭게 재해석한 이동형 모빌리티다.

개인화 설계가 반영된 PBV는 도심 셔틀 기능을 비롯해 식당, 카페, 호텔 등 여가 공간에서부터 병원, 약국 등 사회에 필수 시설까지 다양한 공간으로 연출된다. 필요에 따라 진료를 받을수도 있고 이동중 식사를 할 수도 있게 된다.

PBV가 Hub에 도착을 하면 이곳에서 하늘길을 활용한 UAM의 이동수단인 PAV로 갈아타게 된다. 메가시티화가 심화되며 서울만 하더라도 강북에서 강남까지 출퇴근시간이 1시간이 넘는 경우가 태반이지만 이를 통해 혁신적인 시간 단축이 가능해 진다.

실제 이동거리는 10km남짓의 거리를 1시간이 넘는 이동시간이 필요하던 것을 현격히 줄일 수 있게 된다. 

메가시티의 심화로 미국 로스엔젤레스(LA)의 시민들의 경우 연평균 102시간의 교통체증을 겪고 있다. 이동을 위해 실제 소요되는 시간보다 길에서 허비하는 시간이 더 많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다.

이에 약속시간보다 필요이상으로 일찍 움직이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일상이 된 상황이지만  현대차가 준비한 미래의 이동수단을 활용하게 되면 시간을 단축시키고 보다 많은 여유를 갖고 생활하며 삶의 질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이를 위해 준비중인 현대차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현대차가 제시할 UAM과 PBV, Hub 등 세 가지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은 샌프란시스코와 같은 대도시의 심각한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역동적인 도시를 만들어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차그룹, 모션랩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실증사업
[CES2020]현대차, 우버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개발 박차
[CES2020]현대차, 인간중심 모빌리티솔루션 핵심축 'UAM-PBV-Hub'
현대차 노조위원장 노사협력, 카마겟돈 승리 도우미돼야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