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3 18:06 수
> 경제
포드, 코로나19 대응 "인테리어 내구성 높인다"…R&D 돌입
손 세정제 등 화학제품에 강한 인테리어 소재 개발 테스트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7-08 00:50: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2020 포드 익스플로러/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포드가 코로나19로 손 세정제 사용이 크게 늘자 차량 인테리어를 보호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돌입했다.

최근 운전자들이 차량에 탑승할 때 손 세정제를 빈번하게 사용하고 있다. 이는 운전자의 위생에는 도움이 되지만, 차량 내부를 훼손할 가능성이 커진다. 손 세정제의 에탄올 같은 화학물질은 특수 마감재로 보호되지 않는 한 차량 내부 표면을 빠르게 마모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마크 몽고메리 포드 영국 던튼 테크놀로지 센터 소재 수석 재료 엔지니어는 "몇 년 전부터 손 세정제 사용이 증가하고 있어, 우리는 오래전부터 관련된 테스트를 시행해 왔다”며, “가장 무해해 보이는 제품이라도 표면과 접촉하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데 특히 손 세정제, 선로션, 방충제 등은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포드의 엔지니어들은 오랫동안 차량에 사용되는 재료에 대한 신제품을 테스트해 왔다. 테스트 결과에 따라 엔지니어들은 차량 내부가 어떤 상황에서도 양호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호 코팅의 화학 구조를 개선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테스트는 고객 서비스 부서에서 판매하고 있는 기타 부속품 및 플라스틱 커버 등에도 적용된다.

또한, 포드는 극한의 조건에서 차량에 쓰이는 재료를 테스트하여 손 세정제로 인한 내부 부식이나 추후 새로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내부 인테리어가 견딜 수 있고, 고객의 차량이 더 오랫동안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영국 던튼과 독일 쾰른에 있는 포드팀은 무더운 날 해변에 주차된 차량이 도달할 수 있는 내부 온도인 74°C에서 재료 샘플을 테스트하고, 최대 1152시간, 약 48일 동안 샘플에 자외선을 투사하여 태양에 대한 장시간 노출을 시뮬레이션한다. 

또한, 플라스틱이 가장 부서지기 쉬운 온도인 -30°C의 낮은 온도에서 플라스틱이 깨지지 않도록 무거운 고무공을 반복적으로 튕기며 플라스틱의 강도를 테스트한다.

다양한 연구개발을 통해 향후 포드 차량은 손 세정제를 비롯해 화학제품들로부터 강한 내구성을 가진 실내 인테리어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가 모인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혼다, CR-V 사전계약…7월 계약자 '평생엔진오일 무료'
볼보코리아, 종이사용 최소화…'디지털 플랫폼' 적극도입
"갈고닦은 정비실력 내가최고"…아우디 트윈컵 성료
BMW M클래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2차전 열띤 경합 치러
만트럭, 전국 순회 시승행사 "유로 6D 트럭 타보세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회공헌투자' 투모로드스쿨 확대
BMW 3시리즈 투어링 판매개시…'매력적인 왜건'
벤츠딜러 한성자동차, '엔진오일 평생무료' 7월말까지 연장
벤츠, 사회공헌 달리기행사…"기브앤레이스 참여하세요"
[시승기]르노 캡처, 르노삼성 XM3와 고민되면 꼭보세요!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