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5 15:54 일
> 경제
한국수입차협회, 국제전기차엑스포 MOU 체결
글로벌 전기차 인프라 구축‧지속가능 산업 발전 위해 협력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12-09 14:53: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IEVE, GEAN, KAIDA 업무협약(MOU)/사진=한국수입차협회 제공


[미디어펜=김상준 기자]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와 세계전기차협의회(GEAN)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글로벌 전기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해 실질 협력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IEVE와 GEAN, KAIDA는 9일 오후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열리는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르네 코네베아그 KAIDA 회장과 김대환 IEVE 이사장‧GEAN 회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MOU 체결을 계기로 3개 법인‧단체는 전기차 인프라 구축과 서비스‧안전 교육, 신기술 보급 등 관련 산업 발전에 적극 앞장서기로 했다.

또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전기차 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전기차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교류‧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세계전기차협의회가 공동으로 발행하는 ‘EV’ 매거진과 웹진 등 전기차 관련 매체의 활동 강화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르네 코네베아그 KAIDA 회장은 “포스트 팬데믹과 글로벌 전기차 산업의 혁신을 위해 앞으로 협력 강화의 필요성이 크게 증대되고 있다”면서 “국제전기차엑스포와 세계전기차협의회 등과 적극적인 소통과 교류‧협력을 통해 전기차 산업과 국내 수입차 업계의 상생 발전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IEVE 이사장‧GEAN 회장은 “한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의 그린뉴딜과 에너지 전환 정책이 속도를 내면서 글로벌 전기차 산업과 시장이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KAIDA와 지속가능한 협력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현재 한국에 자동차를 수입하는 승용차 16개, 상용차 5개 총 21개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다. 회원사들의 자동차 수입에 관련된 공통의 관심사항과 문제점을 해결하고 한국 내 수입자동차 소비자의 편익보호와 아울러 소비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방안으로 각종 공동 이벤트,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수입차 관련 정부정책, 법률, 제반 규정 검토, 통계집계 등에 참여하고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시승기]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SUV와 스포츠카 '하나로'
'프랑스 고급차' DS 7,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탄다
미니, 온라인판매 채널 오픈…'GP에디션' 25대 한정판 첫선
현대차, WRC 제조사 부문 2연패…짜릿한 '역전우승'
볼보 "안전에 타협 없다"…점차 강화되는 안전 테스트
캐딜락, '1박 2일' 자유 시승프로그램 시작…20일까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