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17 22:20 금
> 경제
현대·기아차, 주춤한 중국 대신 새 생산거점 '인도' 부상
현대차 '인도'·기아 '슬로바키아' 각각 1위…지난해 중국 공장 판매량 2위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1-19 13:46: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현대자동차와 기아의 글로벌 최대 생산·판매 거점이던 중국을 대신해 인도와 슬로바키아가 부상하고 있다.

인도와 슬로바키아는 현대차와 기아가 해외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중요한 거점으로 자리하며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이중 인도는 기아차도 새로운 시장으로 개척하며 성장하고 있어 해당시장 중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는 인도·터키·중국(북경현대)·미국·체코·러시아·브라질·베트남 등 8곳의 완성차 생산 공장에서 총 205만9776대를 판매했다. 이 중 중국 공장은 44만6082대를 판매하며 판매량 2위에 머물렀다. 가장 많은 차를 생산해 판매한 곳은 인도 공장(52만2542대)이었다. 

   
▲ 현대자동차 인도공장 생산라인. /사진=현대차 제공


2002년 준공한 중국 공장은 2009년에 연간 판매량 57만대를 넘어서며 현대차 해외 생산 기지 중 가장 많은 완성차를 판매하는 공장으로 올라섰다. 중국 공장은 이후 2018년까지 10년 연속 현대차의 최대 해외 거점이 됐다. 하지만 2019년 처음 2위로 하락했고 지난해 역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기아도 상황은 비슷하다. 기아는 현재 미국·중국(동풍열달기아)·슬로바키아·멕시코·인도 등 5곳에서 완성차 공장을 가동 중이며 지난해 총 111만7832대를 생산해 판매했다. 지난해 가장 많은 차량을 생산한 고장은 26만8200대를 기록한 슬로바키아 공장이다. 중국 공장은 24만2576대를 팔며 2위였다. 

중국은 2002년 기아가 설립한 첫 번째 해외 생산기지로, 2018년까지 17년 연속 기아의 최대 수출기지 역할을 책임졌다. 하지만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2019년에 처음으로 슬로바키아 공장에 밀려 판매량 2위를 기록하고 지난해 역시 같은 순위에 머물렀다. 

중국 공장의 이같은 실적은 지난 2017년 중국시장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따른 것으로 현재까지 판매회복에 어려움을 보이고 있다. 

중국 자동차제조협회(CAAM)에 따르면 양사의 2017년 중국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36% 줄었다. 이후에도 현지 소비자의 불매 심리는 이어졌다. 판매 부진의 지속과 함께 환경규제의 강화 등으로 지난 2019년에 현대차 베이징 1공장은 가동을 중단했고 기아의 예청 1공장은 폐쇄됐다.

이같은 실적부진은 급속도로 높아진 중국내수브랜드의 약진이 한몫을 한 것도 주효했다. 불매운동의 시장수요가 중국 내수브랜드로 이동하며 현대차와 기아의 고객들이 이동하게 된 것이다. 이런 수요의 이동으로 반등 할 것으로 기대됐던 실적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더욱이 현대차는 지난해 중국에서 신형 아반떼와 쏘나타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대거 생산하며 반등을 시도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양산 일정이 지연되며 기대만 만큼의 판매량은 거두지 못했다.

이들 차종은 양산 이후 준수한 초기 실적을 거뒀다. 반면 인도와 슬로바키아 공장의 성장세가 커 당분간 중국 공장이 최대 해외 기지를 자리를 되찾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 기아 인도공장 생산라인. /사진=기아 제공


현대차는 코로나19 여파가 지속하는 와중에도 지난달 인도 시장에서 역대 최다 월 판매 기록을 새로 썼다. 특히 지난해 초 양산을 시작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올 뉴 크레타를 비롯해 베뉴, i10, i20 등 소형 제품군을 앞세워 현지에서 가장 많은 SUV를 판매한 브랜드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인도 공장에 투자를 지속해 현재 연 70만대 수준인 생산 능력을 끌어올리고, 전기차와 관련한 투자도 확대할 전망이다.

기아도 지난해 슬로바키아 공장에 7000만 유로(약 933억원)를 들여 엔진 생산 설비를 증설하는 등 투자를 지속해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시장을 책임질 생산 기지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또 기아는 지난 2019년 말 준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장공략에 노력중이다. 셀토스를 시작으로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입지를 굳혀가고 있는 기아는 친환경차와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SUV라인업을 강화해 신흥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전망이다. 

특히 현대차와 기아의 해당 공장은 새로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생산거점으로서의 역할까지 수행하며 현대차와 기아의 시장영토 확장에도 큰 역할을 한 다는 점에서도 중요하게 꼽히고 있다. 

자동차 시장에서 인도시장은 새로운 미래먹거리로 꼽힐 만큼 차기 자동차 최대시장으로 불리는 곳이다.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도 해당 시장을 노리고 있다. 특히 강화된 환경규제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장인 만큼 친환경차의 새로운 격전지고 꼽히고 있는 곳이 인도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신흥시장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현재의 자동차 산업에서 인도와 슬로바키아는 신흥시장 개척을 위한 중요한 거점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며 "새롭게 커가고 있는 시장인 만큼 현대차와 기아의 입장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열기위해 중요한 시장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기자수첩]완성차 미래 위해 선진 노사문화 정착 절실
쉐보레 트랙스 '성능 업그레이드' SGE 1.4 터보 출시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영국서 '최고의 픽업' 잇달아 수상
전기차·모델변경…포스트 코로나, 국내시장 수놓을 신차는?
현대차그룹, 내년 중국서 수소연료전지 생산·판매
르노그룹, '르놀루션' 계획 발표…수익 중심 경영 전략 수립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