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4 10:25 월
> 정치
오세훈, '주택 공급'에 전력…"재개발 완화책 준비"
'취임 한 달' 기자간담회서 "재개발 활성화 모색, 곧 발표할 것"
승인 | 김규태 차장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17 14:34: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택 공급'에 전력으로 나설 것을 시사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내년에 재선될 경우) 임기 5년을 상정해서"라며 전제 조건을 달고, "연간 4만 8000가구씩 2025년까지 재건축·재개발 신규 인허가를 통해 24만 가구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오 시장은 "큰 원칙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의지는 전혀 퇴색하지 않았다"며 민간시장에서 가장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재건축·재개발에 관해 "원래 계획대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서울 시내에 489개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있으며 이 중 90% 이상인 443개 단지에서 계획이 예정대로 순항 중"이라고 강조했다.

   
▲ 오세훈 서울시장이 5월 17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이어 "대형 단지들 위주로 가격이 뛰고 늦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이라며 "다만 취임 뒤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지역들이 있다.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지만 그래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이외에 시장 교란에 가까운 행위들이 예상돼 추가 규제책을 국토부와 논의하고 있다"며 "오늘 다 밝힐 수 없지만, 조만간 국토부와 협의가 끝나는 대로 거래나 가격 등에 대해 더 강력한 규제 의지를 국토부와 함께 내놓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오 시장은 "2015년 후 재개발 등 신규 지정이 없어 지나치게 규제 위주 억제책이 이뤄진 것이 사실"이라며 "그에 대해 시 의지를 밝힐 완화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부동산 규제가 오히려 강화됐다'는 기자 질문에 "재개발 활성화 대안을 모색하고 있고 의지는 조금도 퇴색되지 않았다"면서 "1주일 내지 열흘 내 정리될 것이다. 발표가 그때 꼭 된다는 말씀을 못 드리고 발표는 타이밍을 정해서 하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오 시장은 이날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게 된 것에 대해 "이번 시장은 임기가 1년3개월 밖에 되지 않아 한 달이라는 시점이 더 의미 있고 평가도 이뤄지는 것 같다"며 "본격적인 인사는 다음달 이후 시작될 수 밖에 없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런 기사 어때요?]

서울시의회, 오세훈 '협치' 화답할까
오세훈, 박원순표 '도시재생' 지우지만…
오세훈 취임, 벌써 한 달…'안정 속 변화' 옥의 티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