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6 16:53 토
> 정치
서울시의회, 오세훈 '협치' 화답할까
임시회 개최, 개정안 통과 보장 못해…주택공급 등 '핵심사업 추진력' 확보될지 주목
승인 | 김규태 차장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5-12 19:42: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서울시의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4월 8일) 후 지난 한달간 노력해온 '협치'에 화답할까 주목된다.

12일 시의회는 이달 중 임시회를 열고 서울시 집행부가 제출할 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과 행정기구 설치 조례·시행규칙 개정안을 다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개정안 2건은 오세훈 시장이 출범시키려는 서울시 조직의 기본 틀이다.

   
▲ 오세훈 서울시장(사진 좌측)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4월 19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서울시의회-서울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식에 서명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다만 이달 임시회를 연다고 해서 그 개최가 개정안에 대한 가결을 보장하지 않는다.

시의회 상임위 단계에서 안건에 대한 의사 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갈 수 있다.

본회의에 가더라도 정작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110석 중 101석)이 대거 반대표를 던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로 그간 시의회 민주당 내부에서는 중진들을 중심으로 오 시장의 조직개편안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하지만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수뇌부는 협치 토대를 닦는다는 차원에서 6월 정례회가 아닌 이달 임시회 개최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최근 주택건축본부(2급)를 주택정책실(1급)로 격상하고 도시재생실(1급)을 폐지해 균형발전본부(2급)로 이관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밝혔다.

시는 "주택공급 및 1인가구 등 시정 핵심사업의 추진력을 확보하기 위해"라며 이같은 내용의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구체적으로 서울시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공무원 4급 3명, 5급 이사 49명을 늘릴 계획이다.

[이런 기사 어때요?]

오세훈, 박원순표 '도시재생' 지우지만…
오세훈 취임, 벌써 한 달…'안정 속 변화' 옥의 티는?
오세훈의 조직개편·인사 키워드는?
오세훈,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선별·보편 의미 없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