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0 10:43 월
> 최신기사
이정은, 에비앙 3R 5타차 선두 유지 '2승 보인다'…노예림 등 교포들 2~4위 포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7-25 07:46: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핫식스' 이정은(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50만 달러)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이정은은 24일 밤(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18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이정은은 2라운드에 이어 선두를 굳게 지키며 우승을 눈앞에 뒀다. 2위 노예림(미국·13언더파)과는 5타 차다.

이정은은 지난 2019년 6월 US 여자오픈 제패 후 우승이 없었는데 2년 1개월 만에 통산 2승을 다시 메이저대회에서 거둘 가능성이 높아졌다.

   
▲ 사진=LPGA 공식 SNS


2라운드에서 버디만 10개를 쓸어담으며 10언더파 61타로 메이저 대회 역대 18홀 최소타 타이 기록 및 36홀(합계 127타) 메이저 최소타 기록을 작성했던 이정은의 기세는 3라운드에서도 꺾이지 않았다.

3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초반 출발은 좋지 않았지만 5번홀(파3)에서 먼 거리 버디 퍼팅으로 만회했다. 9번홀(파5) 버디로 전반에는 한 타를 줄였다.

10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치며 보기를 범한 이정은은 곧바로 11번홀(파4)에서 샷 이글을 뽑아내 가라앉을 수 있었던 분위기를 단번에 바꿔놓았다. 15번홀(파5)에서는 투 온에 성공한 뒤 버디를 낚았다. 

17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카트 도로를 넘어 깊은 러프에 빠지며 위기를 맞았던 이정은은 보기로 그나마 위기를 잘 넘겼다. 그리고 마지막 18번홀(파5) 버디로 기분좋게 3라운드를 마쳤다.

2~4위에는 해외 교포 선수들이 줄줄이 자리해 이정은을 추격했다. 미국 교포 노예림이 이날 4타를 줄이며 단독 2위(13언더파 200타)에 올랐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자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이날 버디만 3개로 3위(12언더파 201타)에 자리했다. 6언더파를 몰아친 호주 교포 이민지가 공동 4위(11언더파 202타)에 이름을 올렸다.

도쿄올림픽에 한국 대표로 나서는 김효주(26)는 2타를 줄여 전인지(27)와 함께 공동 8위(9언더파 204타)를 기록했다.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박인비(33)는 이날 이븐파에 그치며 공동 16위(7언더파 206타)로 하락했다.

역시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김세영(28)은 공동 52위(이븐파 213타)에 머물렀고, 고진영(26)은 5타를 잃는 부진 속에 74위(4오버파 217타)로 떨어졌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이정은 에비앙 2R 버디만 10개, 메이저대회 최소타 '타이'…박인비도 7언더파 선전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