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17:48 월
> 정치
이낙연 "이재명, 의심받을 일 안하면 사퇴 얘기도 없다"
20일 기자들에 "공금으로 특정 후보에 모욕적 SNS 활동 주도하니..."
승인 | 이희연 기자 | leehy320@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8-20 17:45: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희연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0일 경쟁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떡볶이 먹방 논란'에 "지사로서의 업무에서 벗어나는, 벗어났다는 의심받을만한 일이 없었다면 사퇴 이야기도 안 나왔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6월 17일 발생한 쿠팡 물류센터 대형 화재 당시 황교익 음식 칼럼리스트 유튜브에 출연해 '떡볶이 먹방 영상'을 찍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안산시 중소기업연수원에서 열린 청년창업인 간담회 후 기자들이 국민의힘 도의원들이 이 지사의 지사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상황에 대해 묻자 "제가 추가로 또 드릴 말이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로 출마한 이낙연 전 당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사진=박민규 기자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기본소득 같은 특정 정책을 위한 홍보예산을 과다하게 썼다거나, 경기도교통연수원 사무처장처럼 공금으로 보수를 받고 특정 후보에 대해 모욕적인 SNS 활동을 주도했다거나 하는 일이 생기기 때문에 (지사직) 사퇴 주장이 나오는 것"이라며 이 지사의 행동에 문제를 제기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김의겸 의원과 함께 진행한 '이낙연TV' 유튜브 방송에서 후보들과의 갈등 과열과 관련 "서로 자제해야 한다"며 "내년 대선은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기 때문에 한 표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열린민주당과의 통합 노력에 대한 질문에 "지금은 경선 중이라 그 문제를 해결하기에 물리적으로 한계가 있다"며 "경선이 끝나고 본격 논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서는 "인식이 깊지 못하고 균형 잃은 사고방식을 가진 것 같다"며 "마치 자기들만의 성안에 살다 온 분들 같다"고 깎아내렸다. 
[미디어펜=이희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정책 잊은 민주당 대선...상대 흠집내기에만 몰두
여 대권주자 박용진, 언론중재법 강행 우려 표명
윤호중 "언론중재법, 야당·언론계 의견 최대 반영"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