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08:10 금
> 최신기사
손흥민 복귀했지만…토트넘, 첼시에 0-3 완패 [EPL 5라운드]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09-20 06:58: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부상에서 회복해 출전한 것은 다행이지만, 토트넘은 무기력한 경기로 첼시에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20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이로써 토트넘은 개막 3연승 후 2연패에 빠지며 승점 9점으로 7위에 머물렀다. 완승을 거운 첼시는 4승1무, 승점 13점으로 1위로 올라섰다. 

월드컵 최종예선을 위해 국가대표로 소집됐다가 종아리 부상을 당했던 손흥민은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에 결장해 많은 걱정을 샀다. 하지만 이날 선발로 그라운드에 복귀했고 풀타임을 뛰며 부상 우려를 털어냈다.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토트넘은 손흥민, 케인, 로 셀소를 공격 삼각편대로 내세웠다. 알리, 호이비에르, 은돔벨레가 중원에 배치되고 레길론, 다이어, 로메로, 에메르송으로 포백을 꾸렸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첼시는 하베르츠, 루카쿠, 마운트 등을 선발 출전시켜 토론토 공략에 나섰다.

손흥민은 경기 초반 특유의 빠른 돌파와 적극적인 수비 가담 등으로 부상 영향을 받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32분에는 상대 수비라인을 깨고 들어가 문전에서 슛 기회를 잡는가 했으나 첼시 아리사발라 골키퍼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전반은 두 팀이 득점 없이 마무리했는데, 후반 들어 첼시가 토트넘을 무너뜨렸다. 

후반 3분 첼시의 코너킥 상황에서 알론소가 올린 공을 실바가 헤딩슛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12분에는 캉테가 때린 중거리슛이 다이어의 몸 맞고 굴절되며 추가골이 나왔다. 

토트넘은 후반 18분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은 케인이 돌파 후 중거리슛을 날린 장면이 그나마 골에 근접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손흥민은 후반 시간이 지날수록 체력이 떨어지고 상대 수비의 집요한 마크도 계속돼 활약상이 떨어졌다. 

첼시는 주도권을 잡고 계속 몰아붙였고 토트넘은 요리스의 선방으로 힘겹게 버텼다. 결국 토트넘은 한 골도 만회하지 못한 채 후반 추가시간 뤼디거에게 쐐기골까지 내주며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손흥민 결장'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에 0-3 완패…탕강가 퇴장 후 '와르르'
'손흥민 빠진' 토트넘, 힘 못 쓰네…컨퍼런스리그 렌 상대 2-2 무승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