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2 14:56 목
> 최신기사
'손흥민·케인 다 뺀' 토트넘, 비테세에 0-1 패 '조3위 추락' [컨퍼런스리그]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2 06:35: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핵심 주전들을 모두 빼고 네덜란드 원정에 나섰던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한 수 아래 전력으로 여겨졌던 비테세(네덜란드)에 무기력하게 졌다.

토트넘은 22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의 헬러돔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3차전에서 비테세에 0-1로 패했다.

1차전에서 스타드 렌(프랑스)과 2-2로 비기고 2차전에서 무라(슬로베니아)를 5-1로 꺾었던 토트넘은 첫 패배를 당하면서 승점 4점(1승1무1패)에 머물렀다. 토트넘의 순위는 3위로 떨어졌고, 승점 7점(2승1무)의 스타드 렌이 1위, 승점 6점(2승1패)의 비테세가 2위에 자리했다.

   
▲ 사진=비테세 공식 SNS


토트넘의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지난 주말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뉴캐슬전에 선발 출전했던 주전 대부분을 이번 원정에 데려가지 않았다. 리그 9라운드 웨스트햄전이 24일 밤 열리고 다음주에도 2경기를 치러야 하는 등 빡빡한 일정 탓에 로테이션을 가동, 손흥민과 케인, 루카스 모우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위고 요리스 등은 원정길에 동행하지 않았다.

이날 토트넘은 스티브 베르바인, 브라이안 힐, 델레 알리, 지오바니 로셀소, 해리 윙크스 등 그동안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던 선수들과 10대 유망주 데인 스칼렛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토트넘의 공격은 호흡이 잘 맞지 않았다. 전반에는 결정적인 찬스를 엮지 못한 채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2분 토트넘에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힐이 기습적으로 때린 중거리슛이 골대를 때렸다. 골대 불운 이후 토트넘은 비테세의 압박을 제대로 풀지 못해 고전했다.

공세를 끌어올리던 홈팀 비테세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33분 막시밀리안 비테크가 멋진 발리슛으로 토트넘 골문을 허물었다.

리드를 내준 토트넘은 만회에 나섰으나 허둥대기만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비테세의 압박을 뚫을 개인기를 보여준 선수도 없었고, 정교한 패스에 의한 찬스도 만들지 못한 채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토트넘, 무라 5-1 대파…손흥민·케인 교체 출전해 각 '1도움·3골' [컨퍼런스리그]
'손흥민 빠진' 토트넘, 힘 못 쓰네…컨퍼런스리그 렌 상대 2-2 무승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