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21:08 월
> 정치
유승민, '개 사과' 따지자 윤석열 "모든 책임 제가"
윤석열-유승민, 22일 국힘 대선후보 경선 두번째 맞수 토론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반려견 사과' 사진 중점 다뤄져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0-22 21:21: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의 22일 대선후보 본경선 두 번째 맞수토론에서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반려견 사과’ 사진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유 전 의원이 논란 과정을 두고 따지자 윤 전 총장은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며 자세를 낮췄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맞수토론이 시작하자마자“오늘은 정말 정책, 국정철학으로 토론하려 했는데 어제 오늘 일어난 일을 보고 윤 후보 생각을 국민 대신해서 직접 들어봐야겠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 "윤 후보가 헌정질서를 파괴한 전두환 정권에 대해 진정으로 반성하고 잘못을 인정하고 송구하다는 건줄 알았는데 오늘 새벽 황당한 사진을 봤다"며 SNS에 반려견에게 사과 주는 사진이 올라온 경위를 캐물었다.

   
▲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과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YTN에서 주관한 대선후보 본경선 두번째 맞수토론에 나섰다./사진=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윤 전 총장은 "제가 듣기로 우리 집이 아니고, 캠프에 SNS 담당하는 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들었다. 캠프가 아니고 저희 집 말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다"면서 "저는 그 시간에 대구에서 토론을 마치고 서울에 올라온 게 새벽 1시 반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과를 준 사람은) 직원인 것으로 안다. 반려견을 데려간 건 제 처로 생각이 들고, 캠프 직원이 찍었다고 들었다. (SNS에) 올린 것도 캠프에서 올린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윤 후보가 안 계신 장소에서 캠프하고 부인이 했다?"라고 반문한 뒤 "어제 페이스북에서 국민에 잘못했다 사과하고 불과 12시간이 지나서 인스타에서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완전 개 취급하는 사진을 올렸다"고 비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인스타그램 사과 스토리) 기획을 제가 한 거라 볼 수 있다. 정치를 시작할 때 제 앨범을 캠프에서 가져갔고 어릴 때 돌 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 해서 '어릴때 사과 좋아했고 아버지가 밤늦게 귀가하시면 사과를 화분에 올려놓으면 사과를 먹곤 했던 얘기를 직원에 해 줬다. 그랬더니 인스타에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아지는 제가 9년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우리 가족이고 그걸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다기보다 제 불찰"이라며 "사과 관련 스토리를 인스타에 올리겠다고 하자 얘기를 해주고 승인했으니 여기 관련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자세를 낮췄다.

유 전 의원은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그는 "처음 전 전 대통령 발언을 했을 때 발언 취지의 진의가 왜곡됐다며 인재를 잘 쓰자는 얘기라고 계속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이 정치 잘했다는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했나"라고 따졌다.

윤 전 총장은 "'광주에 당시 상황을 겪었던 분들께 이분들을 더욱 따뜻하게 보듬고 챙기겠다'고 한 말 자체가 사과의 뜻으로 말했는데, 사과나 송구란 표현이 없다고 해서 서울로 올라오며 광주나 제가 가깝게 지내는 분들한테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 후보 본인도 전 전 대통령이 김재익을 써서 경제를 잘 챙기고 그 덕분에 1980년대에 잘 먹고 살았고 좌파우파 가리지 않고 동의하는 일이라 하셨다"고 지적했고, 유 전 의원은 “저는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이 재차 “아니다. 다 나와있다. 두 번이나 했다. 본인이 이야기할 때는 맞는 말이고 다른 사람이 이야기하면 (반박한다)"며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직격했다.

유 전 의원은 "부산에 가서 이렇게 말하고 광주에 가선 5·18 묘비 잡고 울컥하는 사진 찍고 이게 지역감정 이용하는 발언 아니냐"고 반박하자 윤 전 총장은 "유 후보야말로 2017년 대선 때 이런 소리하고 이번에는 이런 소리하고…"라고 맞받았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이낙연 "윤석열, 대선주자 행세 그만 두라" 일갈
송영길 "공수처, 대선 전 고발사주 결론 내줘야"
윤석열 "전두환 정권 고통당하신 분들에게 송구"
홍준표 "윤석열, 내가 당 대표였다면 제명 감"
이준석 "윤석열, 정치인은 고민해서 발언해야"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