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8 11:44 금
> 정치
김기현 "큰 무리 없이 주말까지 선대위 발족"
16일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 수일 내 최종 결론 날 것"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1-11-16 10:53: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과 관련해 “큰 무리 없이 이번 주말까지 선대위를 발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주 중에 선대위 공식 발족 계획을 갖고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당 사무총장직 인선과 관련해서는 “논의가 진행 중인데, 수일 내로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고 전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윤 후보의 손실보상 50조 원 공약과 관련, 협의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행정부가 증액에 동의를 안 한다는데 자기들 내부에서 결론을 못 내리면서 왜 남에게 와서 엉뚱한 데 화살을 돌리나"라며 "우선 내부 의사결정부터 확실히 해오라고 하라"고 지적했다.

‘재난지원금과 손실보상 제도를 같이 놓고 논의할 수 없느냐’는 질문에는 "논의고 뭐고 지금 당장 정부가 증액을 동의 안 한다는 것 아닌가"라며 "자기들 문제부터 해결해오지 않으면서 남에게 화살 돌리려고 이상한 국면 전환 수법을 쓰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와 함께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그야말로 청년 포기 정권, '청포' 정권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올해 상반기 30세 미만 청년 체감경제고통지수는 전 연령 가운데 가장 높게 나타났을 뿐 아니라 2015년 집계 이래 최악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라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꼰대·수구·기득권 586세대 인물이 온갖 권력과 지위를 독점하며 권력의 주변인만 특권과 반칙을 누리는 세상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최근 '문재인 정부의 청년 정책은 청년의 삶 전반을 보듬는 포괄적 정책이었다'고 밝힌 데 대해서 "낯 뜨거운 자화자찬"이라며 "소통수석이 아닌 국민고통수석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청년 분노가 나날이 높아지는데도 이재명 후보는 한술 더 떠 '소비쿠폰을 지급하자, 면접비를 지원하자'는 등 청년에 더 큰 부담을 안길 궁리만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당장 눈앞의 선거만 이기고 보자며 돈으로 유혹하는 이 후보와 민주당의 무책임을 대한민국 청년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는 청년과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무한한 책임감을 갖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는데 명운을 걸겠다"면서 "진짜 청년을 위한 정책이 무엇인지 실력으로 증명해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금융포럼 2021]김영호 "1800조 가계부채 심각…대안 모색 노력"
[금융포럼 2021] 김기현 "가계부채 1800조, 정부·금융당국 전략 중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