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2 15:17 수
> 연예·스포츠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정일우 표현력 ‘의문’...자극성↑-몰입도↓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6-08-28 00:40: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캡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20세를 대상으로 한 드라마가 이렇게 자극적이어도 괜찮을까. 게다가 드라마의 극적인 재미만 추구하느라 개연성은 현저히 떨어지고 말았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권혁찬 이민우)’의 이야기다.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이하 신네기)’에서는 돈에 의해 권력이 생긴다. 물론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러한 분위기가 은연중에 형성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러나 ‘신네기’는 물질에 대한 욕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인물들을 통해 웃음을 자아내려 한다. 이는 재미보다는 오히려 불편함을 안길 뿐이다.

게다가 극중 인물들은 대부분이 성인이 아닌 학생으로 설정돼있다. 학생들이 오로지 자본에 목메는 듯한 오버스럽고 과한 연출은 캐릭터에 부자연스러움을 입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더 큰 괴리감을 느끼게 한다.

이복자매인 최유나(고보결 분)의 도를 넘은 행동 또한 눈살이 찌푸려진다. 그는 은하원(박소담 분)에 대한 지나친 유언비어를 퍼트린다. 이로 인해 하원이 학생들에게 괴롭힘을 받는 모습 또한 불편하다.

동급생들이 하원에게 ‘회장의 첩’이라고 말하는 부분은 재미를 위해 윤리적인 부분을 상당수 포기한 느낌이다. 특히나 주인공이 ‘깨끗한지 보겠다’며 가위로 옷을 찢으려는 부분은 드라마를 시청하는 청소년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걱정이 된다.

이처럼 자극적인 소재에 신경을 쓰다 보니 드라마로서 주인공들의 감정선을 다루는 것은 소홀해질 수밖에 없다. 개연성 없는 감정을 이끌다보니 서로가 사랑을 느끼게 되는 부분이 세세하지 못하다.

‘신네기’는 여타 장르물들과는 달리 특징 없이 오로지 캐릭터들의 러브라인만으로 드라마를 끌고 가야 한다. 그런데 이때까지 하원과 강현민(안재현 분)을 위주로 진행되던 스토리가 갑자기 강지운(정일우 분)으로 포커스가 옮겨가며 시청자들은 다소 얼떨떨한 기분을 느껴야 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주인공들의 연기력에도 빈 부분이 생긴다. 특히 정일우는 극중 가장 핵심적인 인물로, 하원을 향해 조금씩 커지는 애틋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데 이 부분이 크게 와 닿지 않는다. 지금까지 박혜지(손나은 분)를 바라보던 그가 하원을 좋아하게 되는 것이 과연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갈지 미지수다.

‘신네기’는 인터넷 소설을 원작으로 한만큼 깊은 의미나 탄탄한 전개보다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흥미로운 소재 위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그러나 많은 시청자들에게 영향을 미치게 되는 방송으로서 어느 정도의 완성도는 충족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관련기사]

‘불어라 미풍아’, 남북한의 독특한 관계 설정...주인공 사랑에 어떤 영향?
'우리 갑순이' 김소은, 무능력한 송재림에 결국 분노 "너같은 찌질이 안만나"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차인표, 첫 등장부터 라미란과 '환상 케미' 대폭소
'그것이 알고싶다' 3대 MC들이 뽑은 사건 TOP3는?
‘언프리티 랩스타3’ 나다, 네티즌 “리한나 닮았다. 처음엔 비호감이었는데 볼수록 매력적”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가 '홈쇼핑 완판남'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